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中보복관세에 “美기업, 즉시 中대안 찾으란 지시 받아”
입력 2019.08.24 (01:07) 수정 2019.08.24 (07:01)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중국의 추가관세 조치와 관련해 곧바로 대응조치에 나서겠다면서 '지시'라는 표현을 쓰며 미국 기업에 중국과의 관계를 끊으라고 압박했습니다.

미 상공회의소 등 산업계에서는 비판적인 반응이 나왔습니다.

미국 언론에서는 대통령이 기업에 중국과의 관계를 끊으라고 할 권한이 없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중국이 75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 뒤 트위터에 글을 올려 "우리는 중국이 필요 없다. 솔직히 중국이 없으면 훨씬 더 나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이어 "중국이 미국에서 훔쳐 간 막대한 돈은 중단될 것이고 중단돼야 한다"면서 "우리의 위대한 미국 기업들은 이에 따라 기업을 고국으로 되돌리고 미국에서 제품을 생산하는 것을 포함해 즉시 중국에 대한 대안을 찾기 시작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산업계는 즉각 비판적으로 반응했다.
마이런 브릴리언트 미 상공회의소 수석부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때문에 좌절했을 수는 있지만 미국 기업이 14억 소비자의 (중국) 시장을 무시하는 건 답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미국과 중국이 빨리 무역합의에 이르러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시간이 핵심이다. 미중 관계의 추가적 악화를 보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데이비드 프렌치 전미소매협회(NRF) 선임부회장도 CNN방송에 "미국 소매업체들이 세계 2위의 경제(중국)에서 빠져나오는 건 비현실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중국은 별도 발표를 통해 관세 면제 대상이던 미국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도 12월 15일부터 각각 25%, 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혀 미·중 무역갈등이 재차 격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고조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트럼프, 中보복관세에 “美기업, 즉시 中대안 찾으란 지시 받아”
    • 입력 2019-08-24 01:07:45
    • 수정2019-08-24 07:01:28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중국의 추가관세 조치와 관련해 곧바로 대응조치에 나서겠다면서 '지시'라는 표현을 쓰며 미국 기업에 중국과의 관계를 끊으라고 압박했습니다.

미 상공회의소 등 산업계에서는 비판적인 반응이 나왔습니다.

미국 언론에서는 대통령이 기업에 중국과의 관계를 끊으라고 할 권한이 없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중국이 75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 뒤 트위터에 글을 올려 "우리는 중국이 필요 없다. 솔직히 중국이 없으면 훨씬 더 나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이어 "중국이 미국에서 훔쳐 간 막대한 돈은 중단될 것이고 중단돼야 한다"면서 "우리의 위대한 미국 기업들은 이에 따라 기업을 고국으로 되돌리고 미국에서 제품을 생산하는 것을 포함해 즉시 중국에 대한 대안을 찾기 시작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산업계는 즉각 비판적으로 반응했다.
마이런 브릴리언트 미 상공회의소 수석부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때문에 좌절했을 수는 있지만 미국 기업이 14억 소비자의 (중국) 시장을 무시하는 건 답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미국과 중국이 빨리 무역합의에 이르러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시간이 핵심이다. 미중 관계의 추가적 악화를 보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데이비드 프렌치 전미소매협회(NRF) 선임부회장도 CNN방송에 "미국 소매업체들이 세계 2위의 경제(중국)에서 빠져나오는 건 비현실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중국은 별도 발표를 통해 관세 면제 대상이던 미국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도 12월 15일부터 각각 25%, 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혀 미·중 무역갈등이 재차 격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고조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