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증시, 미·중 무역전쟁 격화…다우, 2.37% 급락 마감
입력 2019.08.24 (07:01) 수정 2019.08.24 (09:18) 국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격화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연설 실망으로 급락했습니다.

2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23.34포인트(2.37%) 급락한 25,628.90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75.84포인트(2.59%) 떨어진 2,847.1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39.62포인트(3.00%) 폭락한 7,751.77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0.99% 내렸고 S&P 500 지수는 1.44%, 나스닥은 1.83% 각각 하락했습니다.

시장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 충돌과 파월 의장 연설을 주시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이날 미국산 제품 추가 750억 달러어치에 대해 품목에 따라 5%와 10%의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관세는 오는 9월 1일과 12월 15일 각각 발효될 예정입니다.

중국은 이와 별도로 그동안 보류했던 미국산 자동차에 대한 25% 관세와 자동차 부품에 대한 5% 관세를 오는 12월 15일부터 부과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전쟁의 불안이 지속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파셀 파이낸셜의 션 오하라 상장지수펀드(ETF) 부문 대표는 "무역전쟁은 당분간 핑퐁 게임이 될 것"이라면서 "최종 해법이 나올 때까지 이런 상황이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는 단기적으로 주가의 기복이 심해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뉴욕증시, 미·중 무역전쟁 격화…다우, 2.37% 급락 마감
    • 입력 2019-08-24 07:01:48
    • 수정2019-08-24 09:18:04
    국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격화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연설 실망으로 급락했습니다.

2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23.34포인트(2.37%) 급락한 25,628.90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75.84포인트(2.59%) 떨어진 2,847.1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39.62포인트(3.00%) 폭락한 7,751.77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0.99% 내렸고 S&P 500 지수는 1.44%, 나스닥은 1.83% 각각 하락했습니다.

시장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 충돌과 파월 의장 연설을 주시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이날 미국산 제품 추가 750억 달러어치에 대해 품목에 따라 5%와 10%의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관세는 오는 9월 1일과 12월 15일 각각 발효될 예정입니다.

중국은 이와 별도로 그동안 보류했던 미국산 자동차에 대한 25% 관세와 자동차 부품에 대한 5% 관세를 오는 12월 15일부터 부과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전쟁의 불안이 지속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파셀 파이낸셜의 션 오하라 상장지수펀드(ETF) 부문 대표는 "무역전쟁은 당분간 핑퐁 게임이 될 것"이라면서 "최종 해법이 나올 때까지 이런 상황이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는 단기적으로 주가의 기복이 심해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