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주 여인숙 화재’…“60대 방화 용의자 조사”
입력 2019.08.24 (07:18) 수정 2019.08.24 (08: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얼마전 전주의 한 여인숙에서 불이 나 투숙객 등 노인 3 명이 숨졌는데요.

경찰이 불을 지른 60 대 남성을 방화 혐의로 체포했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깊은 밤, 한적한 도로.

한 남성이 자전거를 끌고 골목길로 들어갑니다.

잠시 후, 근처 건물에서 불길이 치솟고 사람들이 몰려듭니다.

소란스런 틈을 타 자전거를 끌고 다시 나타난 이 남성은 불이 난 건물 쪽을 바라보더니 유유히 사라집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경찰들이 유력하게 저 사람을 지적해서 지금 집중적으로..."]

50 년 가까이 된 낡은 여인숙에서 장기투숙하던 7, 80 대 노인 3 명을 숨지게 한 방화사건 용의자 62 살 김 모 씨가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화재 당시 현장 두 군데에서 동시에 불길이 치솟았다는 목격자들 증언에 따라, 초기부터 방화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조사를 벌여왔습니다.

용의자가 이 골목길로 들어가고 10여 분 뒤 여인숙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5 킬로미터 떨어진 김 씨 집까지 이동 경로를 추적했고 자전거를 다른 장소에 은닉해 둔 사실도 파악했습니다.

또 사고 당일 화재 현장을 다시 찾은 통신 기록도 확인했습니다.

김 씨는 동종 전과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영근/전북 전주 완산경찰서 형사과장 : "화재 발생 직전에 그곳을 통행한 자가 한 명 있어가지고 주변 영상자료 탐문수사결과 방화에 혐의점을 두고..."]

경찰은 김 씨가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어 범행 동기를 밝히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방화 가능성을 뒷받침할 증거를 찾는 한편, 김 씨에 대해 방화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 ‘전주 여인숙 화재’…“60대 방화 용의자 조사”
    • 입력 2019-08-24 07:22:21
    • 수정2019-08-24 08:06:01
    뉴스광장
[앵커]

얼마전 전주의 한 여인숙에서 불이 나 투숙객 등 노인 3 명이 숨졌는데요.

경찰이 불을 지른 60 대 남성을 방화 혐의로 체포했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깊은 밤, 한적한 도로.

한 남성이 자전거를 끌고 골목길로 들어갑니다.

잠시 후, 근처 건물에서 불길이 치솟고 사람들이 몰려듭니다.

소란스런 틈을 타 자전거를 끌고 다시 나타난 이 남성은 불이 난 건물 쪽을 바라보더니 유유히 사라집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경찰들이 유력하게 저 사람을 지적해서 지금 집중적으로..."]

50 년 가까이 된 낡은 여인숙에서 장기투숙하던 7, 80 대 노인 3 명을 숨지게 한 방화사건 용의자 62 살 김 모 씨가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화재 당시 현장 두 군데에서 동시에 불길이 치솟았다는 목격자들 증언에 따라, 초기부터 방화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조사를 벌여왔습니다.

용의자가 이 골목길로 들어가고 10여 분 뒤 여인숙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5 킬로미터 떨어진 김 씨 집까지 이동 경로를 추적했고 자전거를 다른 장소에 은닉해 둔 사실도 파악했습니다.

또 사고 당일 화재 현장을 다시 찾은 통신 기록도 확인했습니다.

김 씨는 동종 전과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영근/전북 전주 완산경찰서 형사과장 : "화재 발생 직전에 그곳을 통행한 자가 한 명 있어가지고 주변 영상자료 탐문수사결과 방화에 혐의점을 두고..."]

경찰은 김 씨가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어 범행 동기를 밝히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방화 가능성을 뒷받침할 증거를 찾는 한편, 김 씨에 대해 방화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