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랩·힙합과도 조화…한눈에 보는 미래 국악의 세계
입력 2019.08.24 (07:39) 수정 2019.08.24 (08:1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왠지 어렵고 지루하다고 느끼기 쉬운 우리 국악, 그 편견을 깨는 무대가 있습니다.

랩과 힙합, 디제잉과도 어울린 국악, 어떤 모습일까요?

김세희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지나보니 졸업이요 주변 보니 취업이요 대출상환 학자금 다 갚으니 결혼자금."]

힘겨운 젊은이들의 현실을 해학적으로 노래합니다.

우리 민요 가락에 힙합 리듬이 어울렸습니다.

[장영구/창작국악팀 '경로이탈' 드러머 : "정선엮음자진아라리를 들었을 때 되게 특이했던 건 따따따따 따따따따 이렇게 가는 거였어요. 거기에서 저희가 뭔가 16비트의 힙합 리듬을 차용해 가지고..."]

형형색색 운동복에 전통 모자를 눌러 쓰고,

["오늘은 경로 이탈~"]

태평소 2개를 한꺼번에 연주하기도 하며 끼를 선보입니다.

["어유와 방아요~"]

판소리 심청가의 '방아타령'은 누구나 따라 부를 수 있는 후렴구의 경쾌한 노래로 재탄생하고,

["얼쑤~"]

가야금 연주가 돌연 디제잉으로 이어지는 반전이 펼쳐지기도 합니다.

K팝 가수들의 공연을 즐기는 양 관객들의 반응도 뜨겁습니다.

올해로 열세 번째를 맞은 창작국악경연대회를 통해 6백 명이 넘는 음악인들이 편견을 깬 무대를 펼쳤습니다.

[이윤경/국악방송 문화영상콘텐츠부장 : "우리 음악을 바탕으로 하되 다양한 창의성이 발휘된 그런 음악들이 많이 나오기를 바라고 있고요... 어떤 정해진 틀이 있지 않기 때문에 누구나 도전할 수 있다..."]

젊은 국악인들의 새로운 시도가 우리 국악을 더 친근하고 가깝게 만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세희입니다.
  • 랩·힙합과도 조화…한눈에 보는 미래 국악의 세계
    • 입력 2019-08-24 07:52:22
    • 수정2019-08-24 08:10:47
    뉴스광장
[앵커]

왠지 어렵고 지루하다고 느끼기 쉬운 우리 국악, 그 편견을 깨는 무대가 있습니다.

랩과 힙합, 디제잉과도 어울린 국악, 어떤 모습일까요?

김세희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지나보니 졸업이요 주변 보니 취업이요 대출상환 학자금 다 갚으니 결혼자금."]

힘겨운 젊은이들의 현실을 해학적으로 노래합니다.

우리 민요 가락에 힙합 리듬이 어울렸습니다.

[장영구/창작국악팀 '경로이탈' 드러머 : "정선엮음자진아라리를 들었을 때 되게 특이했던 건 따따따따 따따따따 이렇게 가는 거였어요. 거기에서 저희가 뭔가 16비트의 힙합 리듬을 차용해 가지고..."]

형형색색 운동복에 전통 모자를 눌러 쓰고,

["오늘은 경로 이탈~"]

태평소 2개를 한꺼번에 연주하기도 하며 끼를 선보입니다.

["어유와 방아요~"]

판소리 심청가의 '방아타령'은 누구나 따라 부를 수 있는 후렴구의 경쾌한 노래로 재탄생하고,

["얼쑤~"]

가야금 연주가 돌연 디제잉으로 이어지는 반전이 펼쳐지기도 합니다.

K팝 가수들의 공연을 즐기는 양 관객들의 반응도 뜨겁습니다.

올해로 열세 번째를 맞은 창작국악경연대회를 통해 6백 명이 넘는 음악인들이 편견을 깬 무대를 펼쳤습니다.

[이윤경/국악방송 문화영상콘텐츠부장 : "우리 음악을 바탕으로 하되 다양한 창의성이 발휘된 그런 음악들이 많이 나오기를 바라고 있고요... 어떤 정해진 틀이 있지 않기 때문에 누구나 도전할 수 있다..."]

젊은 국악인들의 새로운 시도가 우리 국악을 더 친근하고 가깝게 만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세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