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발사체에 민주 “강력 규탄“ 한국 “지소미아 파기 결과”
입력 2019.08.24 (10:14) 수정 2019.08.24 (13:26) 정치
북한이 오늘(24일) 오전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한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을 강하게 규탄했고, 자유한국당은 안보 현실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민주당은 "북한의 이러한 군사적 도발 행위는 남북 간 합의 정신에도 맞지 않고, 평화와 협력의 미래를 희망하는 8천만 겨레의 뜻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며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홍익표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북한 당국 입장에서 여러 불만이 있을 수 있겠지만, 군사 조치를 통해 입장을 표현하기보다 남북, 북미 대화를 통해 자신들의 입장을 정확하게 전달하는 것이 훨씬 더 성숙하고 바람직한 태도"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 미래를 향한 과정에 많은 인내와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보다 세심하게 상대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태도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북한 당국에 다시 한번 성찰을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당은 북한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대한민국을 모욕하는 북한의 발언에는 대꾸 한마디 못하고, 지소미아를 파기하는 등 한미일동맹의 근간을 뒤흔든 결과가 바로 이것인가"라며 비판했습니다.

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오늘(24일) 서면 논평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이달에만 벌써 5번째이며, 지난 16일 미사일을 발사하고 채 10일도 지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은 이미 이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추정하며 '일본 영역'에는 도달하지 않은 것 같다고 발표했다"며 "미국과 함께 정보를 수집하면서 발사체의 종류 등을 분석하고 있다는 기사가 나오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는 국가와 국민을 보호할 수 있는 제대로 된 정보 수집이 가능한 것인가"라고 반문했습니다.

이어 "청와대가 신속하게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개최한다고 해도 국민은 이제 청와대가 이러한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또 어떤 말로 북한을 변명해 줄지, 북한을 향해 단호한 메시지를 내놓을 수는 있는지 불안해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의 북한 발사체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냉철하게 생각하라"고 강조했습니다.

같은 당 전희경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으로 대한민국 아침이 시작하는 나날들이 계속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직접 대한민국 안보 현실에 대해 국민께 설명하고, 사죄하고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북한은 무력 도발을 협상의 지렛대로 삼아서는 안 된다"며 규탄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북한은 무력도발로 불안을 조장하고 상대를 협상장으로 끌어내는 전략을 자주 사용해왔다"며 "이런 무모한 전략을 폐기하지 않고서는 북한이 소원하는 체제보장과 정상국가 취급은 요원할 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최 수석대변인은 "상대는 몽둥이를 휘두르는데 언제까지 '유리그릇' 타령이나 할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정부는 더 이상 북한의 무력 도발에 끌려다녀서는 안 되고 말뿐인 유감 표명을 넘어, 결단력 있는 행동을 보여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구두 논평을 통해 "북한의 연이은 발사가 한반도 평화를 해치고 있다"며 "중단된 남북관계를 다시 하나하나 쌓아가야 한다"고 강조했고, 정의당도 구두 논평에서 "잦은 위협이 누적되면 불신이 팽배해지고, 팽배해진 불씨는 화근이 된다"며 "남북 군사공동위원회를 가동해 대화로 풀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北 발사체에 민주 “강력 규탄“ 한국 “지소미아 파기 결과”
    • 입력 2019-08-24 10:14:34
    • 수정2019-08-24 13:26:48
    정치
북한이 오늘(24일) 오전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한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을 강하게 규탄했고, 자유한국당은 안보 현실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민주당은 "북한의 이러한 군사적 도발 행위는 남북 간 합의 정신에도 맞지 않고, 평화와 협력의 미래를 희망하는 8천만 겨레의 뜻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며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홍익표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북한 당국 입장에서 여러 불만이 있을 수 있겠지만, 군사 조치를 통해 입장을 표현하기보다 남북, 북미 대화를 통해 자신들의 입장을 정확하게 전달하는 것이 훨씬 더 성숙하고 바람직한 태도"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 미래를 향한 과정에 많은 인내와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보다 세심하게 상대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태도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북한 당국에 다시 한번 성찰을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당은 북한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대한민국을 모욕하는 북한의 발언에는 대꾸 한마디 못하고, 지소미아를 파기하는 등 한미일동맹의 근간을 뒤흔든 결과가 바로 이것인가"라며 비판했습니다.

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오늘(24일) 서면 논평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이달에만 벌써 5번째이며, 지난 16일 미사일을 발사하고 채 10일도 지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은 이미 이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추정하며 '일본 영역'에는 도달하지 않은 것 같다고 발표했다"며 "미국과 함께 정보를 수집하면서 발사체의 종류 등을 분석하고 있다는 기사가 나오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는 국가와 국민을 보호할 수 있는 제대로 된 정보 수집이 가능한 것인가"라고 반문했습니다.

이어 "청와대가 신속하게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개최한다고 해도 국민은 이제 청와대가 이러한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또 어떤 말로 북한을 변명해 줄지, 북한을 향해 단호한 메시지를 내놓을 수는 있는지 불안해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의 북한 발사체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냉철하게 생각하라"고 강조했습니다.

같은 당 전희경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으로 대한민국 아침이 시작하는 나날들이 계속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직접 대한민국 안보 현실에 대해 국민께 설명하고, 사죄하고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북한은 무력 도발을 협상의 지렛대로 삼아서는 안 된다"며 규탄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북한은 무력도발로 불안을 조장하고 상대를 협상장으로 끌어내는 전략을 자주 사용해왔다"며 "이런 무모한 전략을 폐기하지 않고서는 북한이 소원하는 체제보장과 정상국가 취급은 요원할 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최 수석대변인은 "상대는 몽둥이를 휘두르는데 언제까지 '유리그릇' 타령이나 할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정부는 더 이상 북한의 무력 도발에 끌려다녀서는 안 되고 말뿐인 유감 표명을 넘어, 결단력 있는 행동을 보여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구두 논평을 통해 "북한의 연이은 발사가 한반도 평화를 해치고 있다"며 "중단된 남북관계를 다시 하나하나 쌓아가야 한다"고 강조했고, 정의당도 구두 논평에서 "잦은 위협이 누적되면 불신이 팽배해지고, 팽배해진 불씨는 화근이 된다"며 "남북 군사공동위원회를 가동해 대화로 풀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