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사 없이’ 교도소 건강검진한 의료재단 “1심서 벌금 500만 원”
입력 2019.08.24 (11:19) 수정 2019.08.24 (11:20) 사회
교도소 내 건강검진을 맡아 시행하는 의료재단이, 의사 없이 검진을 진행했다가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12단독 조윤정 판사는 의료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재단법인 A의원에 대해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A의원 법인은 2017년 의정부교도소에서 수감인 등 총 14명을 대상으로 무면허 의료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A의원은 예정된 검진일에 담당 의사가 사정상 참석이 어렵게 되자 의사 없이 간호사와 행정팀장 등으로만 팀을 꾸려 채혈·문진 등 검진을 진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들은 검진 이후 담당 의사 명의로 검사 결과를 임의로 작성해 검진 대상자들에게 보냈습니다.

검찰은 당초 A의원을 벌금형에 약식기소했지만, 의원 측이 처분에 불복해 정식재판을 청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의사 없이’ 교도소 건강검진한 의료재단 “1심서 벌금 500만 원”
    • 입력 2019-08-24 11:19:36
    • 수정2019-08-24 11:20:45
    사회
교도소 내 건강검진을 맡아 시행하는 의료재단이, 의사 없이 검진을 진행했다가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12단독 조윤정 판사는 의료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재단법인 A의원에 대해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A의원 법인은 2017년 의정부교도소에서 수감인 등 총 14명을 대상으로 무면허 의료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A의원은 예정된 검진일에 담당 의사가 사정상 참석이 어렵게 되자 의사 없이 간호사와 행정팀장 등으로만 팀을 꾸려 채혈·문진 등 검진을 진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들은 검진 이후 담당 의사 명의로 검사 결과를 임의로 작성해 검진 대상자들에게 보냈습니다.

검찰은 당초 A의원을 벌금형에 약식기소했지만, 의원 측이 처분에 불복해 정식재판을 청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