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현 정부서 北미사일 분석에 日 정보 활용한 적 한번도 없다”
입력 2019.08.24 (14:56) 수정 2019.08.24 (14:59) 정치
청와대는 오늘(24일) "현 정부 들어 일본으로부터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정보를 받아서 분석에 활용한 적이 한 번도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과 관련해 일본이 제공한 정보는 단 한 건도 의미 있는 게 없었다"면서 이같이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의 이 같은 입장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따라 일본의 군사 정보를 공유하지 못할 경우 안보상 공백이 생긴다는 일각의 우려를 반박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오늘 새벽 북한의 발사체 발사를 일본이 한국보다 먼저 발표한 것을 두고 '지소미아 종료 탓에 일본 측으로부터 관련한 정보를 받지 못한 것 아니냐'는 일각의 관측을 반박하는 뜻도 담긴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오전 7시 24분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는 일본 정부 발표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이는 합동참모본부 발표보다 12분이나 빨랐습니다.

그러나 우리 군당국은 조기경보레이더와 이지스함의 탐지레이더 등으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탐지할 때 구체적인 발사 시각 등 초기 단계에서 일본보다 훨씬 정확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으며 미국 군 당국과 발사 거리와 고도, 제원 등에 대한 분석을 어느 정도 진행한 뒤 확인된 정보를 공개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 오늘 일본이 '북한 미사일 발사' 자체는 먼저 발표했지만, 탄도미사일 여부와 고도, 거리, 발사 장소와 방향 등 구체적인 정보는 우리 군당국이 먼저 공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현 정부서 北미사일 분석에 日 정보 활용한 적 한번도 없다”
    • 입력 2019-08-24 14:56:17
    • 수정2019-08-24 14:59:28
    정치
청와대는 오늘(24일) "현 정부 들어 일본으로부터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정보를 받아서 분석에 활용한 적이 한 번도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과 관련해 일본이 제공한 정보는 단 한 건도 의미 있는 게 없었다"면서 이같이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의 이 같은 입장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따라 일본의 군사 정보를 공유하지 못할 경우 안보상 공백이 생긴다는 일각의 우려를 반박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오늘 새벽 북한의 발사체 발사를 일본이 한국보다 먼저 발표한 것을 두고 '지소미아 종료 탓에 일본 측으로부터 관련한 정보를 받지 못한 것 아니냐'는 일각의 관측을 반박하는 뜻도 담긴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오전 7시 24분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는 일본 정부 발표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이는 합동참모본부 발표보다 12분이나 빨랐습니다.

그러나 우리 군당국은 조기경보레이더와 이지스함의 탐지레이더 등으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탐지할 때 구체적인 발사 시각 등 초기 단계에서 일본보다 훨씬 정확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으며 미국 군 당국과 발사 거리와 고도, 제원 등에 대한 분석을 어느 정도 진행한 뒤 확인된 정보를 공개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 오늘 일본이 '북한 미사일 발사' 자체는 먼저 발표했지만, 탄도미사일 여부와 고도, 거리, 발사 장소와 방향 등 구체적인 정보는 우리 군당국이 먼저 공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