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홍콩 시위
홍콩 법원, 지하철역 과격행위 금하는 임시명령 조치
입력 2019.08.24 (16:44) 수정 2019.08.24 (16:45) 국제
홍콩 법원이 최근 발생한 일부 시위대의 지하철역 과격행위 재발을 막기 위해 임시명령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4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홍콩 지하철을 운영하는 공기업인 홍콩철로유한공사(MTR사)는 23일 법원으로부터 임시명령을 받았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오는 30일까지 유효합니다.

법원의 임시명령은 지하철 역사와 열차, 그리고 홍콩과 중국 본토를 잇는 고속철 역인 웨스트카오룽 역 등의 적절한 이용을 불법적·의도적으로 방해하는 것을 금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또 역 자산이나 열차를 훼손하거나 역사에서 MTR 직원들에게 위협적·모욕적·외설적·공격적 발언을 하는 행위, 또 직원들의 안위를 의도적으로 방해하는 행위도 금했습니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에서 촉발된 홍콩 시위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MTR은 일부 시위대에 의해 역 시설이 파손되고 직원들이 시달릴 뿐만 아니라 직원·승객의 안전이 위협받는 일이 반복되면서 이러한 조치가 취해지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MTR은 향후 시위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할 우려가 있는 역사로의 지하철 운행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다툼이나 기물파손, 기타 폭력행위가 일어나거나 비상상황, 매우 위험한 상황 등이 있을 경우 사전 공지 없이 지하철 역사를 폐쇄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홍콩 법원, 지하철역 과격행위 금하는 임시명령 조치
    • 입력 2019-08-24 16:44:19
    • 수정2019-08-24 16:45:17
    국제
홍콩 법원이 최근 발생한 일부 시위대의 지하철역 과격행위 재발을 막기 위해 임시명령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4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홍콩 지하철을 운영하는 공기업인 홍콩철로유한공사(MTR사)는 23일 법원으로부터 임시명령을 받았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오는 30일까지 유효합니다.

법원의 임시명령은 지하철 역사와 열차, 그리고 홍콩과 중국 본토를 잇는 고속철 역인 웨스트카오룽 역 등의 적절한 이용을 불법적·의도적으로 방해하는 것을 금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또 역 자산이나 열차를 훼손하거나 역사에서 MTR 직원들에게 위협적·모욕적·외설적·공격적 발언을 하는 행위, 또 직원들의 안위를 의도적으로 방해하는 행위도 금했습니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에서 촉발된 홍콩 시위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MTR은 일부 시위대에 의해 역 시설이 파손되고 직원들이 시달릴 뿐만 아니라 직원·승객의 안전이 위협받는 일이 반복되면서 이러한 조치가 취해지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MTR은 향후 시위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할 우려가 있는 역사로의 지하철 운행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다툼이나 기물파손, 기타 폭력행위가 일어나거나 비상상황, 매우 위험한 상황 등이 있을 경우 사전 공지 없이 지하철 역사를 폐쇄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