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獨·佛, ‘아마존 열대우림 화재’ 대응 한목소리…각론은 ‘이견’
입력 2019.08.25 (04:58) 수정 2019.08.25 (05:30) 국제
유럽연합의 양대 축인 독일과 프랑스가 아마존 열대우림 대형 화재에 대한 대응 필요성에 한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문제를 EU-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 자유무역협정(FTA) 비준과 연계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시각차를 드러냈습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번 주말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에서 아마존 열대우림의 산불 문제를 기후변화의 화급한 과제로 다루겠다고 밝혔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이날 주간 영상 메시지에서 마크롱 대통령에게 지지를 표명하면서 G7 정상들이 아마존 화재 앞에서 "침묵을 지킬 수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G7 정상들이 지원 방법을 논의하고 열대우림 화재를 멈추게 하려고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는 분명한 요구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아마존 화재에 대한 대응으로 EU-메르코수르 FTA를 비준하지 않겠다는 프랑스의 입장을 두고는 양국이 이견을 노출했습니다.

메르켈 독일 총리의 대변인은 EU-메르코수르 FTA에 반대하겠다는 마크롱 대통령의 결정은 아마존 화재 문제를 해결하는 적절한 대응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전날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약속을 계속해서 어기고 있다는 이유를 들어 EU-메르코수르 FTA를 비준하지 않겠다는 뜻을 표시했습니다.

그러나 메르켈 총리의 대변인은 이는 아마존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그 화재 규모는 걱정스러운 수준으로, 우리는 브라질이 이 심각한 위기를 신속하게 극복하는 것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날 비아리츠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EU-메르코수르 FTA와 관련, 브라질 정부가 아마존 열대우림이 파괴되도록 두는 한 "비준이 원만하게 이뤄지리라 상상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그 역시 화재 대응을 위해 EU가 재정 지원을 제공할 준비는 돼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EU와 메르코수르는 지난 6월 28일 브뤼셀 각료회의에서 FTA 협상을 타결했습니다.

하지만 브라질 아마존 열대우림에 올해 들어 산불 발생이 급증하고 삼림 훼손도 심해지면서 EU-메르코수르 FTA 비준에는 험로가 예상됩니다.

EU는 FTA 협정을 맺는 조건으로 브라질이 파리기후변화 협정을 지킬 것을 요구해왔지만,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협정을 탈퇴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여왔습니다.

파리기후변화협정은 2030년까지 '지구의 허파'로 불리는 아마존을 파괴하는 불법 벌목의 완전 종식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獨·佛, ‘아마존 열대우림 화재’ 대응 한목소리…각론은 ‘이견’
    • 입력 2019-08-25 04:58:27
    • 수정2019-08-25 05:30:55
    국제
유럽연합의 양대 축인 독일과 프랑스가 아마존 열대우림 대형 화재에 대한 대응 필요성에 한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문제를 EU-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 자유무역협정(FTA) 비준과 연계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시각차를 드러냈습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번 주말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에서 아마존 열대우림의 산불 문제를 기후변화의 화급한 과제로 다루겠다고 밝혔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이날 주간 영상 메시지에서 마크롱 대통령에게 지지를 표명하면서 G7 정상들이 아마존 화재 앞에서 "침묵을 지킬 수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G7 정상들이 지원 방법을 논의하고 열대우림 화재를 멈추게 하려고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는 분명한 요구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아마존 화재에 대한 대응으로 EU-메르코수르 FTA를 비준하지 않겠다는 프랑스의 입장을 두고는 양국이 이견을 노출했습니다.

메르켈 독일 총리의 대변인은 EU-메르코수르 FTA에 반대하겠다는 마크롱 대통령의 결정은 아마존 화재 문제를 해결하는 적절한 대응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전날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약속을 계속해서 어기고 있다는 이유를 들어 EU-메르코수르 FTA를 비준하지 않겠다는 뜻을 표시했습니다.

그러나 메르켈 총리의 대변인은 이는 아마존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그 화재 규모는 걱정스러운 수준으로, 우리는 브라질이 이 심각한 위기를 신속하게 극복하는 것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날 비아리츠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EU-메르코수르 FTA와 관련, 브라질 정부가 아마존 열대우림이 파괴되도록 두는 한 "비준이 원만하게 이뤄지리라 상상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그 역시 화재 대응을 위해 EU가 재정 지원을 제공할 준비는 돼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EU와 메르코수르는 지난 6월 28일 브뤼셀 각료회의에서 FTA 협상을 타결했습니다.

하지만 브라질 아마존 열대우림에 올해 들어 산불 발생이 급증하고 삼림 훼손도 심해지면서 EU-메르코수르 FTA 비준에는 험로가 예상됩니다.

EU는 FTA 협정을 맺는 조건으로 브라질이 파리기후변화 협정을 지킬 것을 요구해왔지만,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협정을 탈퇴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여왔습니다.

파리기후변화협정은 2030년까지 '지구의 허파'로 불리는 아마존을 파괴하는 불법 벌목의 완전 종식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