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조국 “청년들에게 많은 상처…국민께 송구”
입력 2019.08.25 (11:06) 수정 2019.08.25 (12:14) 사회
조국 법무부 후보자가 딸의 논문과 장학금 문제 등 의혹에 대해 "당시 제도와 법을 따랐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하지 못한 청년들에게 많은 상처를 줬다"면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조 후보자는 오늘(25일) 오전 11시쯤 서울 종로구 적선동 인사청문회 사무실 출근길에 출근하면서 "인생을 통째로 반성하며 준엄하게 되돌아보아야 하는 상황이 됐다"며 "국민 정서에 맞지 않고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었다는 점을 간과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서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조 후보자는 A4용지 2장에 이같은 소회를 미리 적어와 밝히며, 청문회를 통해 모든 의혹과 궁금증을 밝히겠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국회 청문회에 대해 조 후보자는 "일정을 정하는 문제로도 분열과 논란이 있는 상황"이라며 "정의당에서는 저와 관련 의혹에 대한 소상한 소명을 요청해 내일 중 소명을 드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여당에서 제안한 국민 청문회가 법적인 근거가 없어 또다른 특권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저희가 제안한 바 없고 정당에서, 정치권에서 판단할 것이고 그 결정에 따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조 후보자는 "많은 국민들께서 제가 법무부장관으로서 부족하다고 느끼시는 뼈아프게 받아들이겠다. 성찰하고 또 성찰하겠다"면서도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문재인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를 이행하라는 국민의 뜻과 대통령님의 국정철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청문회 돌파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취재진이 "후보자 본인과 가족들이 검찰이 고소·고발돼 있는 상황에서 법무부 장관으로 취임하는 게 적절한지에 대해 묻자, "검찰에서 법과 원칙, 근거에 따라 수사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대답했습니다.

한 여론조사에서 법무부 장관에 조 후보자가 부적합하다는 의견이 절반 가까이 나왔다는 지적에 대해선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습니다.

"공인에 대한 비판을 허용해야 한다고 과거에 발언했지만 민정수석 때 후보자를 비판한 사람을 형사고발한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공인에 대한 비판은 지금도 허용돼야 된다. 그러나 의도적으로 조작된 정보를 퍼뜨리는 것은 허용된다고 말한 적 없다"고 답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딸의 부정입학 의혹도 가짜뉴스라고 했는데, 해당 보도를 다 고소할 거냐", "지난 금요일에 있었던 학생들의 촛불집회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추가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사무실로 향했습니다.

앞서 조 후보자는 배우자와 자녀가 투자한 사모펀드 10억5000만 원과 가족이 운영한 학교법인 웅동학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딸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 '송구하다'는 입장을 따로 밝힌 것은 처음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조국 “청년들에게 많은 상처…국민께 송구”
    • 입력 2019-08-25 11:06:09
    • 수정2019-08-25 12:14:06
    사회
조국 법무부 후보자가 딸의 논문과 장학금 문제 등 의혹에 대해 "당시 제도와 법을 따랐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하지 못한 청년들에게 많은 상처를 줬다"면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조 후보자는 오늘(25일) 오전 11시쯤 서울 종로구 적선동 인사청문회 사무실 출근길에 출근하면서 "인생을 통째로 반성하며 준엄하게 되돌아보아야 하는 상황이 됐다"며 "국민 정서에 맞지 않고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었다는 점을 간과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서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조 후보자는 A4용지 2장에 이같은 소회를 미리 적어와 밝히며, 청문회를 통해 모든 의혹과 궁금증을 밝히겠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국회 청문회에 대해 조 후보자는 "일정을 정하는 문제로도 분열과 논란이 있는 상황"이라며 "정의당에서는 저와 관련 의혹에 대한 소상한 소명을 요청해 내일 중 소명을 드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여당에서 제안한 국민 청문회가 법적인 근거가 없어 또다른 특권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저희가 제안한 바 없고 정당에서, 정치권에서 판단할 것이고 그 결정에 따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조 후보자는 "많은 국민들께서 제가 법무부장관으로서 부족하다고 느끼시는 뼈아프게 받아들이겠다. 성찰하고 또 성찰하겠다"면서도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문재인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를 이행하라는 국민의 뜻과 대통령님의 국정철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청문회 돌파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취재진이 "후보자 본인과 가족들이 검찰이 고소·고발돼 있는 상황에서 법무부 장관으로 취임하는 게 적절한지에 대해 묻자, "검찰에서 법과 원칙, 근거에 따라 수사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대답했습니다.

한 여론조사에서 법무부 장관에 조 후보자가 부적합하다는 의견이 절반 가까이 나왔다는 지적에 대해선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습니다.

"공인에 대한 비판을 허용해야 한다고 과거에 발언했지만 민정수석 때 후보자를 비판한 사람을 형사고발한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공인에 대한 비판은 지금도 허용돼야 된다. 그러나 의도적으로 조작된 정보를 퍼뜨리는 것은 허용된다고 말한 적 없다"고 답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딸의 부정입학 의혹도 가짜뉴스라고 했는데, 해당 보도를 다 고소할 거냐", "지난 금요일에 있었던 학생들의 촛불집회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추가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사무실로 향했습니다.

앞서 조 후보자는 배우자와 자녀가 투자한 사모펀드 10억5000만 원과 가족이 운영한 학교법인 웅동학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딸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 '송구하다'는 입장을 따로 밝힌 것은 처음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