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자위대, 실탄 35t 동원해 ‘군사력’ 과시…일반공개 연례훈련
입력 2019.08.25 (18:37) 수정 2019.08.25 (18:38) 국제
일본 자위대가 실탄을 사용한 대규모 훈련을 일반에 공개하며 '군사력'을 과시했습니다.

25일 교도통신과 NHK 등에 따르면 육상자위대는 이날 시즈오카 현 고텐바 시 히가시후지 연습장에서 '후지종합화력연습'을 실시했습니다.

일반인 2만3천500명이 관람하는 가운데 자위대원 2천400명이 전차·장갑차 80대, 대포 60문, 항공기 20기를 동원해 공개 훈련을 했습니다.

이날 훈련에 사용된 실탄만 무려 35톤(t)에 달했습니다. 실탄 비용은 5억5천만엔(약 62억5천570만원)을 들였습니다.

훈련은 낙도가 공격을 당한 것을 상정해 이를 탈환하는 시나리오로 실시됐습니다. 육상자위대뿐 아니라 해상·항공자위대도 참가했습니다.

이날 훈련에는 특히 작년 3월 발족한 육상자위대의 낙도방위전문부대 '수륙기동단'도 참가해 적의 부대를 타격하는 모습을 선보였습니다. 또 낙하산 부대의 강하 훈련과 적의 통신을 방해하는 전자전 훈련도 실시됐습니다.

후지종합화력연습은 연례 훈련으로 1966년부터 일반에 공개됐습니다. 이날 훈련에는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 등 방위성 간부들도 참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 자위대, 실탄 35t 동원해 ‘군사력’ 과시…일반공개 연례훈련
    • 입력 2019-08-25 18:37:03
    • 수정2019-08-25 18:38:43
    국제
일본 자위대가 실탄을 사용한 대규모 훈련을 일반에 공개하며 '군사력'을 과시했습니다.

25일 교도통신과 NHK 등에 따르면 육상자위대는 이날 시즈오카 현 고텐바 시 히가시후지 연습장에서 '후지종합화력연습'을 실시했습니다.

일반인 2만3천500명이 관람하는 가운데 자위대원 2천400명이 전차·장갑차 80대, 대포 60문, 항공기 20기를 동원해 공개 훈련을 했습니다.

이날 훈련에 사용된 실탄만 무려 35톤(t)에 달했습니다. 실탄 비용은 5억5천만엔(약 62억5천570만원)을 들였습니다.

훈련은 낙도가 공격을 당한 것을 상정해 이를 탈환하는 시나리오로 실시됐습니다. 육상자위대뿐 아니라 해상·항공자위대도 참가했습니다.

이날 훈련에는 특히 작년 3월 발족한 육상자위대의 낙도방위전문부대 '수륙기동단'도 참가해 적의 부대를 타격하는 모습을 선보였습니다. 또 낙하산 부대의 강하 훈련과 적의 통신을 방해하는 전자전 훈련도 실시됐습니다.

후지종합화력연습은 연례 훈련으로 1966년부터 일반에 공개됐습니다. 이날 훈련에는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 등 방위성 간부들도 참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