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벌 활동 왕성…벌초객 쏘임 사고 '주의'
입력 2019.08.25 (22:48) 수정 2019.08.26 (10:13)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벌 산란기인 이맘때면 벌의 개체 수가 많아지고 공격성도 강해 쏘임 사고가 늘어나는데요,

 특히 이른 추석을 앞두고 벌초를 하는 분들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보도에 최위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아파트 단지입니다. 전신 보호복을 입은 소방대원이 소방차에 올라가 무언가를 태우고 있습니다. 나뭇가지에 달린 말벌집을 제거하는 겁니다.

 벌의 산란기인 8월 들어 부산의 소방서에 접수된 벌집 제거 신고가 1천 4백 건을 넘었습니다.

 이 시기 활동하는 벌은 작은 자극에도 민감하게 반응해 사람을 공격할 수도 있습니다.

 류황열/ 부산항만소방서 구조대원[인터뷰]
 "밝은 계열의 긴 옷과 모자를 착용하시고, 벌을 자극하는 행동을 하시면 안 됩니다. 그리고 만약 벌집을 건드렸다면 즉시 20m 이상 벗어나 대피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특히 벌초 등 야외 활동을 할 때 주의해야 합니다.

 2014년부터 5년 동안 벌 쏘임 사고로 병원을 찾은 환자 7만여 명 중 2만 명 정도가 8월에 사고를 당했습니다.

 호흡기나 심혈관계 질환자, 고령자 등은 벌에 쏘이면 생명까지 위협받습니다.

 실제로 8월 10일 충남의 한 야산에서 벌초를 하던 70대가 말벌에 쏘여 숨지기도 했습니다.

 조시형/ 피부과 전문의[인터뷰]
 "위험한 증상들은 혈압이 갑자기 떨어진다든지 아니면 호흡이 곤란해지는 증상들이 있으신 분들인데 알레르기가 심한 분이라든지 천식이 있으신 분이라든지, 고령층이나 소아 층에서 더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벌에 쏘였을 경우 쏘인 부위를 깨끗한 물로 씻어내고 얼음 주머니로 차갑게 한 뒤 즉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 벌 활동 왕성…벌초객 쏘임 사고 '주의'
    • 입력 2019-08-25 22:48:37
    • 수정2019-08-26 10:13:54
    뉴스9(부산)
[앵커멘트]

 벌 산란기인 이맘때면 벌의 개체 수가 많아지고 공격성도 강해 쏘임 사고가 늘어나는데요,

 특히 이른 추석을 앞두고 벌초를 하는 분들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보도에 최위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아파트 단지입니다. 전신 보호복을 입은 소방대원이 소방차에 올라가 무언가를 태우고 있습니다. 나뭇가지에 달린 말벌집을 제거하는 겁니다.

 벌의 산란기인 8월 들어 부산의 소방서에 접수된 벌집 제거 신고가 1천 4백 건을 넘었습니다.

 이 시기 활동하는 벌은 작은 자극에도 민감하게 반응해 사람을 공격할 수도 있습니다.

 류황열/ 부산항만소방서 구조대원[인터뷰]
 "밝은 계열의 긴 옷과 모자를 착용하시고, 벌을 자극하는 행동을 하시면 안 됩니다. 그리고 만약 벌집을 건드렸다면 즉시 20m 이상 벗어나 대피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특히 벌초 등 야외 활동을 할 때 주의해야 합니다.

 2014년부터 5년 동안 벌 쏘임 사고로 병원을 찾은 환자 7만여 명 중 2만 명 정도가 8월에 사고를 당했습니다.

 호흡기나 심혈관계 질환자, 고령자 등은 벌에 쏘이면 생명까지 위협받습니다.

 실제로 8월 10일 충남의 한 야산에서 벌초를 하던 70대가 말벌에 쏘여 숨지기도 했습니다.

 조시형/ 피부과 전문의[인터뷰]
 "위험한 증상들은 혈압이 갑자기 떨어진다든지 아니면 호흡이 곤란해지는 증상들이 있으신 분들인데 알레르기가 심한 분이라든지 천식이 있으신 분이라든지, 고령층이나 소아 층에서 더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벌에 쏘였을 경우 쏘인 부위를 깨끗한 물로 씻어내고 얼음 주머니로 차갑게 한 뒤 즉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