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중천, 오늘 김학의 전 차관 재판에 첫 증인으로 소환
입력 2019.08.27 (01:02) 사회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재판에 '핵심 증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소환됩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7부는 오늘(27일) 김 전 차관의 뇌물수수 사건 재판을 열고, 윤 씨를 첫 증인으로 소환합니다.

김 전 차관과 윤 씨가 대면하는 건 올해 검찰 수사와 재판 과정을 통틀어 이번이 처음입니다.

변호인 측은 이른바 '별장 동영상'과 뇌물 혐의 등을 놓고, 기존 진술을 탄핵하기 위해 윤 씨를 강하게 추궁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윤 씨는 검찰 '김학의 수사단' 조사에서, 과거와 달리 김 전 차관의 뇌물 혐의 등에 대해 일부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반면 김 전 차관 측은 윤 씨와 모르는 사이라며, 대질신문도 강하게 거부해 왔습니다.

김 전 차관은 윤 씨에게서 1억 3천여만 원 상당의 금품과 성 접대를 받은 혐의, 또 다른 사업가 최 모 씨에게서 술값과 상품권 등 4천만 원 가까운 금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별장 동영상' 등으로 불거진 성폭력 의혹과 관련해 김 전 차관에게 성폭행 혐의를 적용하지는 못했습니다. 다만, 2006년 여름부터 이듬해 12월 사이 강원도 원주 별장 등지에서 피해여성과 관계를 가진 것을 '성 접대'로 보고 액수를 산정할 수 없는 뇌물수수로 혐의에 포함시켰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윤중천, 오늘 김학의 전 차관 재판에 첫 증인으로 소환
    • 입력 2019-08-27 01:02:33
    사회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재판에 '핵심 증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소환됩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7부는 오늘(27일) 김 전 차관의 뇌물수수 사건 재판을 열고, 윤 씨를 첫 증인으로 소환합니다.

김 전 차관과 윤 씨가 대면하는 건 올해 검찰 수사와 재판 과정을 통틀어 이번이 처음입니다.

변호인 측은 이른바 '별장 동영상'과 뇌물 혐의 등을 놓고, 기존 진술을 탄핵하기 위해 윤 씨를 강하게 추궁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윤 씨는 검찰 '김학의 수사단' 조사에서, 과거와 달리 김 전 차관의 뇌물 혐의 등에 대해 일부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반면 김 전 차관 측은 윤 씨와 모르는 사이라며, 대질신문도 강하게 거부해 왔습니다.

김 전 차관은 윤 씨에게서 1억 3천여만 원 상당의 금품과 성 접대를 받은 혐의, 또 다른 사업가 최 모 씨에게서 술값과 상품권 등 4천만 원 가까운 금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별장 동영상' 등으로 불거진 성폭력 의혹과 관련해 김 전 차관에게 성폭행 혐의를 적용하지는 못했습니다. 다만, 2006년 여름부터 이듬해 12월 사이 강원도 원주 별장 등지에서 피해여성과 관계를 가진 것을 '성 접대'로 보고 액수를 산정할 수 없는 뇌물수수로 혐의에 포함시켰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