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기야, 잠깐 돈 좀 쓰자”…美 ‘로맨스 스캠’ 80명 기소
입력 2019.08.27 (07:18) 수정 2019.08.27 (07:3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온라인 펜팔 사이트를 통해 세계 각국의 여성들에게 접근한 뒤 돈을 뜯어낸 이른바 '로맨스 스캠' 사기단이 미국 연방검찰에 붙잡혔습니다.

일본의 한 여성은 미군 장교를 사칭해 접근한 이 사기단 남성에게 2억여 원의 돈을 송금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연방 요원이 들이닥쳐 남성들을 체포합니다.

[폴 델라코트/美 연방수사국 : "연방수사국 요원들은 로스앤젤레스와 미 전역의 3곳에서 11명의 연방 범죄 용의자들을 체포했습니다."]

이들은 온라인으로 친해진 이성에게 돈을 뜯어낸 이른바 '로맨스 스캠' 사기단입니다.

미 연방 검찰은 위조, 돈세탁, 신원도용 등의 혐의로 모두 80명을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실제로 한 일본인 여성은 지난 2016년, 미군 장교를 자처한 한 남성을 온라인으로 알게 됐고, 다이아몬드 반출에 돈이 필요하다는 말에 열 달 동안 최대 마흔 차례에 걸쳐 2억 4천만 원을 송금했습니다.

이 같은 수법에 당한 피해액은 120억 원에 달합니다.

[폴 델라코트/美 연방수사국 : "확인된 피해자만 32명이고, 이들 피해자는 미국뿐만 아니라 일본, 영국, 레바논, 중국, 우크라이나, 멕시코, 독일, 인도네시아, 아랍에미리트연합과 트리니다드 토바고에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들은 사기에 취약한 나이 든 여성들을 노렸고, 또 기업을 상대로 해킹을 해 직원을 사칭하는 등의 범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LA 연방지방검찰청은 미국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로맨스 스캠' 사기라면서, 나이지리아와 다른 국가에 남아 있는 공범들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자기야, 잠깐 돈 좀 쓰자”…美 ‘로맨스 스캠’ 80명 기소
    • 입력 2019-08-27 07:28:41
    • 수정2019-08-27 07:31:55
    뉴스광장
[앵커]

온라인 펜팔 사이트를 통해 세계 각국의 여성들에게 접근한 뒤 돈을 뜯어낸 이른바 '로맨스 스캠' 사기단이 미국 연방검찰에 붙잡혔습니다.

일본의 한 여성은 미군 장교를 사칭해 접근한 이 사기단 남성에게 2억여 원의 돈을 송금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연방 요원이 들이닥쳐 남성들을 체포합니다.

[폴 델라코트/美 연방수사국 : "연방수사국 요원들은 로스앤젤레스와 미 전역의 3곳에서 11명의 연방 범죄 용의자들을 체포했습니다."]

이들은 온라인으로 친해진 이성에게 돈을 뜯어낸 이른바 '로맨스 스캠' 사기단입니다.

미 연방 검찰은 위조, 돈세탁, 신원도용 등의 혐의로 모두 80명을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실제로 한 일본인 여성은 지난 2016년, 미군 장교를 자처한 한 남성을 온라인으로 알게 됐고, 다이아몬드 반출에 돈이 필요하다는 말에 열 달 동안 최대 마흔 차례에 걸쳐 2억 4천만 원을 송금했습니다.

이 같은 수법에 당한 피해액은 120억 원에 달합니다.

[폴 델라코트/美 연방수사국 : "확인된 피해자만 32명이고, 이들 피해자는 미국뿐만 아니라 일본, 영국, 레바논, 중국, 우크라이나, 멕시코, 독일, 인도네시아, 아랍에미리트연합과 트리니다드 토바고에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들은 사기에 취약한 나이 든 여성들을 노렸고, 또 기업을 상대로 해킹을 해 직원을 사칭하는 등의 범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LA 연방지방검찰청은 미국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로맨스 스캠' 사기라면서, 나이지리아와 다른 국가에 남아 있는 공범들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