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G7, 아마존 불 240억 긴급 지원…브라질 “의도 의심”
입력 2019.08.27 (07:26) 수정 2019.08.27 (08:0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마존 열대우림을 뒤덮은 화재를 진압하기 위해 주요 7개국 G7 정상들이 아마존 유역 국가들에게 240여억 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아마존 주권을 강조해 온 브라질 정부는 국제사회 지원에 대해 의심을 거두지 않고 있습니다.

상파울루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브라질 아마존 열대림의 화재는 도로가에까지 번졌습니다.

한달 가까이 지속된 아마존 불은 아직도 곳곳에서 뿌연 연기와 불길이 일며 꺼지지 않고 있습니다.

군용기가 숲 위를 날며 소화액을 뿌립니다.

대통령이 화재 진압에 군병력 동원을 승인한 뒤 7개 주에 4만여 명의 군인들이 진화에 투입됐습니다.

[마리 베르고치/혼도니아주 소방 대변인 : "동시에 여러 곳에서 불이 일어나면 진화가 더 어렵습니다. 인력과 장비를 투입하기 쉽지 않습니다."]

주요 7개국 정상들은 아마존 화재 진압을 위해 240여억 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자금 대부분은 화재 진압용 항공기를 아마존 유역 국가들에게 제공하는데 쓰이게 됩니다.

[보리스 존슨/영국 총리 : "산림파괴가 일어난 브라질 열대우림의 보호와 복구를 위해 천만 파운드(약 150억 원)를 새롭게 지원할 것입니다."]

하지만, 브라질 대통령은 '아마존 주권'을 강조하며 불편한 심기를 또 드러냈습니다.

[보우소나루/브라질 대통령 : "누가 대가 없이 다른 사람을 가난하지 않도록 돕겠습니까?"]

앞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아마존 불의 심각성을 제기하며 올린 사진이 16년 전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지난주 대낮에 상파울루가 컴컴해진 것을 두고도 아마존 화재 연기 때문이라는 보도가 잇따라 갈등의 원인이 되기도 했지만, 국립 기상연구소와 학자들은 일시적 대기 현상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지금 세계는] G7, 아마존 불 240억 긴급 지원…브라질 “의도 의심”
    • 입력 2019-08-27 07:37:30
    • 수정2019-08-27 08:05:52
    뉴스광장
[앵커]

아마존 열대우림을 뒤덮은 화재를 진압하기 위해 주요 7개국 G7 정상들이 아마존 유역 국가들에게 240여억 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아마존 주권을 강조해 온 브라질 정부는 국제사회 지원에 대해 의심을 거두지 않고 있습니다.

상파울루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브라질 아마존 열대림의 화재는 도로가에까지 번졌습니다.

한달 가까이 지속된 아마존 불은 아직도 곳곳에서 뿌연 연기와 불길이 일며 꺼지지 않고 있습니다.

군용기가 숲 위를 날며 소화액을 뿌립니다.

대통령이 화재 진압에 군병력 동원을 승인한 뒤 7개 주에 4만여 명의 군인들이 진화에 투입됐습니다.

[마리 베르고치/혼도니아주 소방 대변인 : "동시에 여러 곳에서 불이 일어나면 진화가 더 어렵습니다. 인력과 장비를 투입하기 쉽지 않습니다."]

주요 7개국 정상들은 아마존 화재 진압을 위해 240여억 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자금 대부분은 화재 진압용 항공기를 아마존 유역 국가들에게 제공하는데 쓰이게 됩니다.

[보리스 존슨/영국 총리 : "산림파괴가 일어난 브라질 열대우림의 보호와 복구를 위해 천만 파운드(약 150억 원)를 새롭게 지원할 것입니다."]

하지만, 브라질 대통령은 '아마존 주권'을 강조하며 불편한 심기를 또 드러냈습니다.

[보우소나루/브라질 대통령 : "누가 대가 없이 다른 사람을 가난하지 않도록 돕겠습니까?"]

앞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아마존 불의 심각성을 제기하며 올린 사진이 16년 전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지난주 대낮에 상파울루가 컴컴해진 것을 두고도 아마존 화재 연기 때문이라는 보도가 잇따라 갈등의 원인이 되기도 했지만, 국립 기상연구소와 학자들은 일시적 대기 현상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