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금융위 ‘일본 대응’ 재점검…“130곳에 2천654억 원 지원”
입력 2019.08.27 (09:02) 수정 2019.08.27 (09:06) 경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오늘(27일) 금융감독원과 정책금융기관, 시중은행 관계자들과 회의를 열고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 국가'에서 배제하는 데 따른 금융권 대응 태세를 재점검했습니다.

최 위원장은 "내일부터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가 시행된다"며 "우리 정부의 지속적인 대화 요청과 외교적 문제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본 측은 여전히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문제가 장기화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최 위원장은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로 인해 우리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금융 부문이 완충해주는 임무를 수행해야 한다"며 지난 3일 첫 점검회의에서 논의한 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 방안이 차질없이 이행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금융위는 회의에 참석한 기관들을 중심으로 '금융부문 비상 전담반(TF)'을 꾸렸으며, 피해기업에 대한 대출 만기연장과 신규자금 대출 등 지난 23일까지 130건 2천654억 원의 지원이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산 제품·원자재를 수입하는 직접 피해 기업에 120건(2천482억 원), 직접 수입업체와 거래하는 협력업체 지원에 5건(25억 원), 대일 수출업체·협력업체 4건(45억 원), 기타 1건(2억 원)입니다.

최 위원장은 "아직은 금융기관을 통해 직접적이고 심각한 피해를 본 기업이 파악되고 있지는 않다"면서도 "상당수 기업이 향후 발생할지도 모를 수입·수출 차질 등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 우리 기업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금융 부문에서 더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지원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최 위원장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더해 미·중 무역분쟁과 홍콩사태 등으로 국내외 주식·외환시장 변동성이 커지는 것과 관련해 "한층 더 높은 긴장감을 느끼고 시장 상황을 점검해 나가면서 시장 변동성이 과도하게 확대되는 경우 이미 마련된 비상계획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적기에 시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금융위 ‘일본 대응’ 재점검…“130곳에 2천654억 원 지원”
    • 입력 2019-08-27 09:02:54
    • 수정2019-08-27 09:06:34
    경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오늘(27일) 금융감독원과 정책금융기관, 시중은행 관계자들과 회의를 열고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 국가'에서 배제하는 데 따른 금융권 대응 태세를 재점검했습니다.

최 위원장은 "내일부터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가 시행된다"며 "우리 정부의 지속적인 대화 요청과 외교적 문제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본 측은 여전히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문제가 장기화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최 위원장은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로 인해 우리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금융 부문이 완충해주는 임무를 수행해야 한다"며 지난 3일 첫 점검회의에서 논의한 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 방안이 차질없이 이행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금융위는 회의에 참석한 기관들을 중심으로 '금융부문 비상 전담반(TF)'을 꾸렸으며, 피해기업에 대한 대출 만기연장과 신규자금 대출 등 지난 23일까지 130건 2천654억 원의 지원이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산 제품·원자재를 수입하는 직접 피해 기업에 120건(2천482억 원), 직접 수입업체와 거래하는 협력업체 지원에 5건(25억 원), 대일 수출업체·협력업체 4건(45억 원), 기타 1건(2억 원)입니다.

최 위원장은 "아직은 금융기관을 통해 직접적이고 심각한 피해를 본 기업이 파악되고 있지는 않다"면서도 "상당수 기업이 향후 발생할지도 모를 수입·수출 차질 등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 우리 기업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금융 부문에서 더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지원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최 위원장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더해 미·중 무역분쟁과 홍콩사태 등으로 국내외 주식·외환시장 변동성이 커지는 것과 관련해 "한층 더 높은 긴장감을 느끼고 시장 상황을 점검해 나가면서 시장 변동성이 과도하게 확대되는 경우 이미 마련된 비상계획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적기에 시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