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인근 백암면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입력 2019.08.27 (10:23) 수정 2019.08.27 (10:41) 사회
경기도는 '용인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조성 부지와 인접한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65.7㎢) 전 지역을 다음달 1일부터 2022년 3월 22일까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습니다.

도는 지난 3월 18일 클러스터가 들어서는 원삼면 일대(60.1㎢)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이미 결정·고시한 바 있습니다.

이로써 백암면·원삼면 일대 125.8㎢에 이르는 면적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 관리됩니다.

이번 지정은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과 관련한 개발 기대 심리로 예상되는 땅값 상승과 부동산 투기를 사전에 차단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결과에 따른 조치입니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면 일정 면적 이상 토지를 승인받지 않고 사용하거나 목적 외로 이용하면 2년 이하의 징역이나 계약 체결 당시 개별공시지가에 따른 토지가격의 30%에 해당하는 금액의 벌금을 내야 합니다.

지난 5월 경기도와 용인시, SK하이닉스, SK건설은 원삼면 일원 4.48㎢에 122조원을 투입해 국내외 50개 이상의 반도체 장비·소재·부품 업체가 입주하는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하기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인근 백암면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 입력 2019-08-27 10:23:43
    • 수정2019-08-27 10:41:09
    사회
경기도는 '용인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조성 부지와 인접한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65.7㎢) 전 지역을 다음달 1일부터 2022년 3월 22일까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습니다.

도는 지난 3월 18일 클러스터가 들어서는 원삼면 일대(60.1㎢)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이미 결정·고시한 바 있습니다.

이로써 백암면·원삼면 일대 125.8㎢에 이르는 면적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 관리됩니다.

이번 지정은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과 관련한 개발 기대 심리로 예상되는 땅값 상승과 부동산 투기를 사전에 차단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결과에 따른 조치입니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면 일정 면적 이상 토지를 승인받지 않고 사용하거나 목적 외로 이용하면 2년 이하의 징역이나 계약 체결 당시 개별공시지가에 따른 토지가격의 30%에 해당하는 금액의 벌금을 내야 합니다.

지난 5월 경기도와 용인시, SK하이닉스, SK건설은 원삼면 일원 4.48㎢에 122조원을 투입해 국내외 50개 이상의 반도체 장비·소재·부품 업체가 입주하는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하기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