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산속 주택, 화재 보험료 올라 이중고
입력 2019.08.27 (12:35) 수정 2019.08.27 (12:4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푸르른 산 속에 집을 짓고 사는 미국인들이 요즘 밤잠을 설치고 있습니다.

급등하는 화재 보험료 때문인데요.

기후변화로 산림 화재가 자주 발생하고 규모도 커지면서 보험사들이 보험료를 대폭 올렸습니다.

[마틴/전원주택 소유자 : "도시 지역의 고급 주택보다도 보험료가 비쌉니다. 벌 받는 느낌입니다."]

산림 화재 위험지역의 경우 보험 갱신을 거부하는 보험사까지 있습니다.

지난 2년 동안 보험사들은 산림 화재로 3조원에 달하는 엄청난 보상금을 지출했습니다.

[에이츠/보험전문가 : "보험사들은 산림 화재에 노출된 지역에서 사업을 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보험료가 치솟거나 보험을 거부당하면 해당 주택을 팔기도 어렵습니다.

결국 집값은 떨어지는데 보험료 부담만 늘어나 전원주택 주인들의 한숨이 커져만 갑니다.
  • 미국 산속 주택, 화재 보험료 올라 이중고
    • 입력 2019-08-27 12:40:52
    • 수정2019-08-27 12:43:53
    뉴스 12
푸르른 산 속에 집을 짓고 사는 미국인들이 요즘 밤잠을 설치고 있습니다.

급등하는 화재 보험료 때문인데요.

기후변화로 산림 화재가 자주 발생하고 규모도 커지면서 보험사들이 보험료를 대폭 올렸습니다.

[마틴/전원주택 소유자 : "도시 지역의 고급 주택보다도 보험료가 비쌉니다. 벌 받는 느낌입니다."]

산림 화재 위험지역의 경우 보험 갱신을 거부하는 보험사까지 있습니다.

지난 2년 동안 보험사들은 산림 화재로 3조원에 달하는 엄청난 보상금을 지출했습니다.

[에이츠/보험전문가 : "보험사들은 산림 화재에 노출된 지역에서 사업을 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보험료가 치솟거나 보험을 거부당하면 해당 주택을 팔기도 어렵습니다.

결국 집값은 떨어지는데 보험료 부담만 늘어나 전원주택 주인들의 한숨이 커져만 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