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빙상계, 개혁·자성 의지 부족”…빙상연맹 김영규 관리위원장 사퇴
입력 2019.08.27 (16:28) 수정 2019.08.27 (16:39) 종합
대한체육회의 관리단체인 대한빙상경기연맹의 김영규 관리위원장이 빙상계 개혁을 이끌어내기에 한계를 느꼈다며 전격적으로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27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대한체육회에 빙상연맹 관리위원장 사퇴 의사를 전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검사를 했던 공직 경험을 살려 빙상계의 혁신과 화합에 기여하려 했으나, 능력 부족으로 큰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고 사퇴 이유를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전문성을 갖춘 적임자를 연맹 회장으로 선출해 빙상 연맹을 조속히 정상화해 빙상계의 오랜 숙원인 혁신과 화합을 달성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김 위원장과 함께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성백유 관리위원회 외부위원도 동반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빙상연맹이 관리단체로 지정된 지 1년이 지났지만, 선수와 지도자들이 일탈 행위를 일삼는 등 빙상인들이 개선의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빙상계를 비판했습니다.

또 '젊은 빙상인 연대' 소속 지도자 등이 문제점과 혁신의 필요성을 이야기하고 있지만, 신구 세대와 파벌을 뛰어넘어 다양한 목소리를 취합하고 새로운 개혁안이나 로드맵을 끌어내지 못하는 빙상계의 현실에 한계를 느꼈다고 밝혔습니다.

검사 출신 변호사인 김 위원장은 지난해 9월 대한체육회가 빙상연맹을 관리단체로 지정하면서 관리위원회 위원장을 맡았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지난해 빙상연맹에 대한 특정 감사를 한 뒤 빙상연맹을 대한체육회의 관리단체로 지정했습니다. 관리단체 지정 이후 기존 집행부가 총 사퇴한 빙상연맹은 대한체육회가 꾸린 관리위원회가 대의원총회와 이사회 기능을 대신하고 있습니다.

관리위원회는 현재 상벌과 사무처 기능, 회원종목단체의 정관에 규정된 사업 등 집행부 역할을 대신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이 사퇴 의사를 밝힘에 따라 대한체육회는 조만간 후임 빙상연맹 관리위원장을 선출할 예정입니다. 이와 관련해 김 위원장은 2020년 국제빙상연맹(ISU) 쇼트트랙 세계 선수권대회와 피겨 사대륙 선수권 대회가 열리는 만큼, "대회 이전인 2020년 3월까지 후임 회장을 선출해 빙상연맹을 정상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열악한 빙상계 인프라에 대한 현실도 지적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내년 우리나라에서 쇼트트랙 세계 선수권 대회가 열리지만, 경기장인 목동 아이스링크가 노후화돼 있어 국제빙상연맹(ISU)이 다른 개최국 모집을 고려하기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근 서울시가 목동 아이스링크 시설 재정비 공사 예산을 확보해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지만, 세계대회 개최에 필요한 안전패딩(이동형 펜스) 구매 문제는 아직도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정부의 빙상장 환경 개선 지원을 촉구했습니다.
  • “빙상계, 개혁·자성 의지 부족”…빙상연맹 김영규 관리위원장 사퇴
    • 입력 2019-08-27 16:28:47
    • 수정2019-08-27 16:39:40
    종합
대한체육회의 관리단체인 대한빙상경기연맹의 김영규 관리위원장이 빙상계 개혁을 이끌어내기에 한계를 느꼈다며 전격적으로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27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대한체육회에 빙상연맹 관리위원장 사퇴 의사를 전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검사를 했던 공직 경험을 살려 빙상계의 혁신과 화합에 기여하려 했으나, 능력 부족으로 큰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고 사퇴 이유를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전문성을 갖춘 적임자를 연맹 회장으로 선출해 빙상 연맹을 조속히 정상화해 빙상계의 오랜 숙원인 혁신과 화합을 달성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김 위원장과 함께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성백유 관리위원회 외부위원도 동반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빙상연맹이 관리단체로 지정된 지 1년이 지났지만, 선수와 지도자들이 일탈 행위를 일삼는 등 빙상인들이 개선의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빙상계를 비판했습니다.

또 '젊은 빙상인 연대' 소속 지도자 등이 문제점과 혁신의 필요성을 이야기하고 있지만, 신구 세대와 파벌을 뛰어넘어 다양한 목소리를 취합하고 새로운 개혁안이나 로드맵을 끌어내지 못하는 빙상계의 현실에 한계를 느꼈다고 밝혔습니다.

검사 출신 변호사인 김 위원장은 지난해 9월 대한체육회가 빙상연맹을 관리단체로 지정하면서 관리위원회 위원장을 맡았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지난해 빙상연맹에 대한 특정 감사를 한 뒤 빙상연맹을 대한체육회의 관리단체로 지정했습니다. 관리단체 지정 이후 기존 집행부가 총 사퇴한 빙상연맹은 대한체육회가 꾸린 관리위원회가 대의원총회와 이사회 기능을 대신하고 있습니다.

관리위원회는 현재 상벌과 사무처 기능, 회원종목단체의 정관에 규정된 사업 등 집행부 역할을 대신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이 사퇴 의사를 밝힘에 따라 대한체육회는 조만간 후임 빙상연맹 관리위원장을 선출할 예정입니다. 이와 관련해 김 위원장은 2020년 국제빙상연맹(ISU) 쇼트트랙 세계 선수권대회와 피겨 사대륙 선수권 대회가 열리는 만큼, "대회 이전인 2020년 3월까지 후임 회장을 선출해 빙상연맹을 정상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열악한 빙상계 인프라에 대한 현실도 지적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내년 우리나라에서 쇼트트랙 세계 선수권 대회가 열리지만, 경기장인 목동 아이스링크가 노후화돼 있어 국제빙상연맹(ISU)이 다른 개최국 모집을 고려하기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근 서울시가 목동 아이스링크 시설 재정비 공사 예산을 확보해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지만, 세계대회 개최에 필요한 안전패딩(이동형 펜스) 구매 문제는 아직도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정부의 빙상장 환경 개선 지원을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