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노총, ‘노동법 개악 저지’ 등 내걸고 11월 대규모 집회
입력 2019.08.27 (17:34) 수정 2019.08.27 (17:48) 경제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이 '노조 할 권리 보장', '노동법 개악 저지' 등을 걸고 오는 11월 대규모 집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한국노총은 오늘(27일) 진행된 제77차 중앙집행위원회를 통해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안건들을 통과시키고, 오는 11월 16일 국회 앞에서 조합원 3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회의에서 참가자들은 "문재인 정부가 노동존중사회를 국정과제로 택했음에도 구체적으로 이행된 것이 거의 없다"고 비판하면서 "유급주휴수당 폐지, 유연근무제 확대, 최저임금법과 근로기준법 개악이 추진될 가능성마저 높아지고 있다"는 등 우려의 목소리를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노총은 ▲타임오프(근로시간면제) 현실화 등을 통한 노조 할 권리 보장 ▲통상임금 범위 확대, 최저임금 제도 개선 ▲연금개혁 등 사회안전망 강화 ▲노동자경영참가법, 공정거래법, 유통산업발전법, 상생협력법 등 경제민주화 4법 개정 등을 하반기 핵심과제로 정해 총력 투쟁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이와 동시에 당정 정책협의 및 경사노위 등을 통한 사회적 대화도 유지하며 협상과 투쟁을 병행할 예정입니다.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일본의 무역 보복 이후 국회에서 재량근로, 선택근로 등 노동조건을 악화시키는 반 노동적인 법안들이 추진되고 있다"며 "한국노총의 단결된 힘으로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한국노총, ‘노동법 개악 저지’ 등 내걸고 11월 대규모 집회
    • 입력 2019-08-27 17:34:15
    • 수정2019-08-27 17:48:55
    경제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이 '노조 할 권리 보장', '노동법 개악 저지' 등을 걸고 오는 11월 대규모 집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한국노총은 오늘(27일) 진행된 제77차 중앙집행위원회를 통해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안건들을 통과시키고, 오는 11월 16일 국회 앞에서 조합원 3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회의에서 참가자들은 "문재인 정부가 노동존중사회를 국정과제로 택했음에도 구체적으로 이행된 것이 거의 없다"고 비판하면서 "유급주휴수당 폐지, 유연근무제 확대, 최저임금법과 근로기준법 개악이 추진될 가능성마저 높아지고 있다"는 등 우려의 목소리를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노총은 ▲타임오프(근로시간면제) 현실화 등을 통한 노조 할 권리 보장 ▲통상임금 범위 확대, 최저임금 제도 개선 ▲연금개혁 등 사회안전망 강화 ▲노동자경영참가법, 공정거래법, 유통산업발전법, 상생협력법 등 경제민주화 4법 개정 등을 하반기 핵심과제로 정해 총력 투쟁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이와 동시에 당정 정책협의 및 경사노위 등을 통한 사회적 대화도 유지하며 협상과 투쟁을 병행할 예정입니다.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일본의 무역 보복 이후 국회에서 재량근로, 선택근로 등 노동조건을 악화시키는 반 노동적인 법안들이 추진되고 있다"며 "한국노총의 단결된 힘으로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