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조국 의혹 압수수색, 법무부와 사전 조율 안해…해외 체류자들 귀국 요청”
입력 2019.08.27 (17:49) 수정 2019.08.27 (17:51) 사회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의혹과 관련한 동시다발적 압수수색을 실시한 데에 대해 사전에 법무부와 조율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윤석열 검찰총장과 대검찰청에는 통상의 업무 절차를 거쳐 당연히 보고를 했고, 통상의 절차에 따라서 압수수색을 착수한 이후에 대검에서 법무부에 보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사건 관련자들 중 일부가 해외에 체류하고 있다며 귀국해 수사에 협조해달라는 요청을 전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27일) 오전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조 후보자의 딸 조 모 씨 입시 비리 의혹과 관련된 부산대 의전원과 서울대, 고려대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특히 조 씨의 고등학교 재학 때 인턴십을 했던 단국대와 공주대, 조 후보자 일가의 재산 문제와 관련한 사모펀드사와 웅동학원재단 사무실 등도 압수수색 대상이 됐습니다.

검찰은 "국민적 관심이 큰 공적 사안으로서, 객관적 자료를 통해 사실관계를 규명할 필요가 크고 만약 자료 확보가 늦어질 경우 객관적 사실관계를 확인하기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당초 검찰은 조 후보자와 관련된 고소 고발 사건을 모두 형사1부에 배당했지만, 수사의 신속성과 효율성을 감안해 사건을 모두 인지부서인 특수2부에 재배당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조 후보자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검찰개혁을 방해하려는 게 아니냐는 일각의 비판과 관련해 "검찰개혁 이슈와는 전혀 상관이 없다"며 "윤 총장은 이미 여러 차례 검찰개혁과 관련해선 국회의 입장을 존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고, 검찰개혁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며 "그런 부분에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검찰 “조국 의혹 압수수색, 법무부와 사전 조율 안해…해외 체류자들 귀국 요청”
    • 입력 2019-08-27 17:49:52
    • 수정2019-08-27 17:51:34
    사회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의혹과 관련한 동시다발적 압수수색을 실시한 데에 대해 사전에 법무부와 조율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윤석열 검찰총장과 대검찰청에는 통상의 업무 절차를 거쳐 당연히 보고를 했고, 통상의 절차에 따라서 압수수색을 착수한 이후에 대검에서 법무부에 보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사건 관련자들 중 일부가 해외에 체류하고 있다며 귀국해 수사에 협조해달라는 요청을 전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27일) 오전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조 후보자의 딸 조 모 씨 입시 비리 의혹과 관련된 부산대 의전원과 서울대, 고려대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특히 조 씨의 고등학교 재학 때 인턴십을 했던 단국대와 공주대, 조 후보자 일가의 재산 문제와 관련한 사모펀드사와 웅동학원재단 사무실 등도 압수수색 대상이 됐습니다.

검찰은 "국민적 관심이 큰 공적 사안으로서, 객관적 자료를 통해 사실관계를 규명할 필요가 크고 만약 자료 확보가 늦어질 경우 객관적 사실관계를 확인하기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당초 검찰은 조 후보자와 관련된 고소 고발 사건을 모두 형사1부에 배당했지만, 수사의 신속성과 효율성을 감안해 사건을 모두 인지부서인 특수2부에 재배당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조 후보자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검찰개혁을 방해하려는 게 아니냐는 일각의 비판과 관련해 "검찰개혁 이슈와는 전혀 상관이 없다"며 "윤 총장은 이미 여러 차례 검찰개혁과 관련해선 국회의 입장을 존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고, 검찰개혁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며 "그런 부분에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