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육부 “대학감사 때 대입 불공정 여부 중점 확인”
입력 2019.08.27 (18:28) 수정 2019.08.27 (19:38) 사회
교육부는 최근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의 공정성 문제가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평가 과정 전반의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대학 감사 시 대입 과정의 불공정 문제를 중점적으로 확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오늘(27일) 배포한 설명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2007년 도입된 입학사정관전형이 2013년 학종으로 전환된 과정을 설명했습니다.

교육부는 입학사정관전형이 기존의 획일적인 점수 위주의 선발방식에서 벗어나 교내·외 활동, 면접 등을 활용하여 학생 역량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기 위해 도입됐지만, 본래 취지와 달리 논문이나 도서출판, 공인어학성적 등 과도한 외부 '스펙' 경쟁을 유발한다는 지적이 있어 2013년 교내 활동을 중심으로 평가하는 학종으로 전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학종으로 전환할 당시 학교생활기록부와 자기소개서에 논문, 공인어학성적, 교과 외부수상 실적 기재를 금지하는 등 공교육 활동 이외 외부 실적이 대입 과정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도록 했으며, 지난해에는 학생부에 과도한 경쟁이나 사교육을 유발하는 소논문 기재를 금지하는 등 공정성 강화 방안을 마련해 왔다고 덧붙였습니다.
  • 교육부 “대학감사 때 대입 불공정 여부 중점 확인”
    • 입력 2019-08-27 18:28:05
    • 수정2019-08-27 19:38:46
    사회
교육부는 최근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의 공정성 문제가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평가 과정 전반의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대학 감사 시 대입 과정의 불공정 문제를 중점적으로 확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오늘(27일) 배포한 설명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2007년 도입된 입학사정관전형이 2013년 학종으로 전환된 과정을 설명했습니다.

교육부는 입학사정관전형이 기존의 획일적인 점수 위주의 선발방식에서 벗어나 교내·외 활동, 면접 등을 활용하여 학생 역량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기 위해 도입됐지만, 본래 취지와 달리 논문이나 도서출판, 공인어학성적 등 과도한 외부 '스펙' 경쟁을 유발한다는 지적이 있어 2013년 교내 활동을 중심으로 평가하는 학종으로 전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학종으로 전환할 당시 학교생활기록부와 자기소개서에 논문, 공인어학성적, 교과 외부수상 실적 기재를 금지하는 등 공교육 활동 이외 외부 실적이 대입 과정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도록 했으며, 지난해에는 학생부에 과도한 경쟁이나 사교육을 유발하는 소논문 기재를 금지하는 등 공정성 강화 방안을 마련해 왔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