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채용규모 모르는 금융권 채용 박람회…일자리 창출 부담?
입력 2019.08.27 (19:14) 수정 2019.08.27 (19:4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금융권 채용박람회가 만 2천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역대 최대규모로 오늘(27일) 열렸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은행들은 아직 하반기 채용규모를 확정 짓지 않고 있는 상태인데요.

금융당국이 일자리 창출 현황 측정 결과를 두고, 은행들이 눈치만 보고 있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은행과 보험 등 60개 금융사가 참여해, 역대 최대규모로 열린 금융권 공동 채용박람회.

시중은행들은 현장 면접에서 우수한 참가자 30%에게는 서류전형 면제 혜택도 줍니다.

[이예준/취업준비생 : "면접 기회 자체를 받기가 어렵거든요. 실무자한테 면접을 볼 수 있다는 거 자체가 큰 기회였다고 생각하고요."]

때문에 구직자들은 어느 때보다 면접에 더 열심이지만 정작 상당수 은행들은 몇 명을 뽑을지도 아직 정하지 못했습니다.

[OO은행 관계자/음성변조 : "작년이랑 크게 다르진 않을 거 같은데 정확하게 인원은 특정을 짓진 못했어요."]

[△△은행 관계자/음성변조 : "하반기에도 사업 여건이 바뀌다 보니 그것까지 감안을 해야 해서..."]

은행연합회가 취합한 올해 금융권 채용 규모는 만 2천여 명.

하지만 각 회사별 채용 규모는 공개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렇게 채용 규모 공개를 꺼리는 건 금융권 일자리 창출 상황을 파악하겠다는 금융위원회의 방침에 부담을 느꼈단 분석입니다.

모바일 뱅킹 등 비대면 영업이 늘어나는 만큼 채용 규모를 줄일 수밖에 없는데, 그렇다고 덜 뽑겠다고 하기가 어렵다는 겁니다.

타사와 비교되는 것 자체도 부담입니다.

[□□은행 관계자/음성변조 : "일반 사기업인데. '너희가 몇 명을 채용했니?'라고 숫자를 제출하라고 한다는 게 (일자리를) 늘리라는 무언의 압박이잖아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자, 금융위도 한발 물러섰습니다.

조사 결과 발표를 다음 달로 미루기로 했고, 공개 대상도 개별 은행이 아닌, 금융권을 통합해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채용규모 모르는 금융권 채용 박람회…일자리 창출 부담?
    • 입력 2019-08-27 19:17:26
    • 수정2019-08-27 19:42:23
    뉴스 7
[앵커]

금융권 채용박람회가 만 2천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역대 최대규모로 오늘(27일) 열렸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은행들은 아직 하반기 채용규모를 확정 짓지 않고 있는 상태인데요.

금융당국이 일자리 창출 현황 측정 결과를 두고, 은행들이 눈치만 보고 있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은행과 보험 등 60개 금융사가 참여해, 역대 최대규모로 열린 금융권 공동 채용박람회.

시중은행들은 현장 면접에서 우수한 참가자 30%에게는 서류전형 면제 혜택도 줍니다.

[이예준/취업준비생 : "면접 기회 자체를 받기가 어렵거든요. 실무자한테 면접을 볼 수 있다는 거 자체가 큰 기회였다고 생각하고요."]

때문에 구직자들은 어느 때보다 면접에 더 열심이지만 정작 상당수 은행들은 몇 명을 뽑을지도 아직 정하지 못했습니다.

[OO은행 관계자/음성변조 : "작년이랑 크게 다르진 않을 거 같은데 정확하게 인원은 특정을 짓진 못했어요."]

[△△은행 관계자/음성변조 : "하반기에도 사업 여건이 바뀌다 보니 그것까지 감안을 해야 해서..."]

은행연합회가 취합한 올해 금융권 채용 규모는 만 2천여 명.

하지만 각 회사별 채용 규모는 공개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렇게 채용 규모 공개를 꺼리는 건 금융권 일자리 창출 상황을 파악하겠다는 금융위원회의 방침에 부담을 느꼈단 분석입니다.

모바일 뱅킹 등 비대면 영업이 늘어나는 만큼 채용 규모를 줄일 수밖에 없는데, 그렇다고 덜 뽑겠다고 하기가 어렵다는 겁니다.

타사와 비교되는 것 자체도 부담입니다.

[□□은행 관계자/음성변조 : "일반 사기업인데. '너희가 몇 명을 채용했니?'라고 숫자를 제출하라고 한다는 게 (일자리를) 늘리라는 무언의 압박이잖아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자, 금융위도 한발 물러섰습니다.

조사 결과 발표를 다음 달로 미루기로 했고, 공개 대상도 개별 은행이 아닌, 금융권을 통합해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