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 폐기물 속 '관급공사' 입간판… 충주시 '당혹'
입력 2019.08.27 (21:48) 수정 2019.08.27 (23:07) 뉴스9(충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최근, 충주의 한 야산에
폐기물 수십 톤이
불법 투기된 사실이 드러났는데요.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한
충주시의 한 관급공사 안내판까지
각종 폐기물에 뒤섞여 몰래 버려졌습니다.

어찌 된 일인지,
박미영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주 외곽에 있는
전 시의원 가족 소유의 한 야산입니다.

논을 끼고 뻥 뚫려있는 야산 한쪽에
각종 폐기물이 버려지고, 묻혀있습니다.

부서진 콘크리트,
폐철근이 뒤엉킨 돌무더기,
대형 파이프 관로가 곳곳에 쌓여있고,

폐기물이 담긴 포대 수십 자루와
폐목재, 비닐 등
각종 쓰레기가 나뒹굽니다.

충주시가 확인한 양만
50여 톤에 이르는 가운데, 폐기물 속에
관급공사 안내판 2개가 뒤엉켜있습니다.

2년 전 준공된
충주시의 한 도로공사 입간판이
불법 쓰레기 더미에서 발견된 겁니다.

KBS의 취재가 시작되자
공사를 발주한 충주시 담당 부서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공사 폐기물은 관련 규정에 따라
특정 업체에 처리하도록
맡겼다고 말합니다.

또 당시 공사 현장 폐기물은
대부분 콘크리트였다면서,
투기 현장에 있는 다른 쓰레기가
나왔을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충주시 해당 도로공사 감독 직원[녹취]
"폐기물 업체하고 (처리) 계약을 진행합니다. (당시 폐기물) 무게를 최종적으로 달아보니까 80.94톤이 나왔었거든요."

하지만 입간판 같은 관급공사 잔해물이
어떻게 몰래 버려졌는지에 대해서는
뚜렷한 답을 내놓지 못합니다.

업체가 특정 공사 폐기물을 종류별로
일일이 어떻게 처리하는지 확인하는 것은
권한 밖의 일이라고도 말합니다.

충주시 도로과 직원[녹취]
"그것은 저희가 알 수가 없습니다. (시공사나 폐기물) 업체 내에서 이뤄지는 거고. 내부에서 일어나는 것에 대해서는 저희가 관여하지 않고요."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한
충주시지만 정작, 스스로 발주한
자체 관급 공사에서 나온 폐기물 처리에는
소홀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 불법 폐기물 속 '관급공사' 입간판… 충주시 '당혹'
    • 입력 2019-08-27 21:48:05
    • 수정2019-08-27 23:07:00
    뉴스9(충주)
[앵커멘트]

최근, 충주의 한 야산에
폐기물 수십 톤이
불법 투기된 사실이 드러났는데요.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한
충주시의 한 관급공사 안내판까지
각종 폐기물에 뒤섞여 몰래 버려졌습니다.

어찌 된 일인지,
박미영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주 외곽에 있는
전 시의원 가족 소유의 한 야산입니다.

논을 끼고 뻥 뚫려있는 야산 한쪽에
각종 폐기물이 버려지고, 묻혀있습니다.

부서진 콘크리트,
폐철근이 뒤엉킨 돌무더기,
대형 파이프 관로가 곳곳에 쌓여있고,

폐기물이 담긴 포대 수십 자루와
폐목재, 비닐 등
각종 쓰레기가 나뒹굽니다.

충주시가 확인한 양만
50여 톤에 이르는 가운데, 폐기물 속에
관급공사 안내판 2개가 뒤엉켜있습니다.

2년 전 준공된
충주시의 한 도로공사 입간판이
불법 쓰레기 더미에서 발견된 겁니다.

KBS의 취재가 시작되자
공사를 발주한 충주시 담당 부서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공사 폐기물은 관련 규정에 따라
특정 업체에 처리하도록
맡겼다고 말합니다.

또 당시 공사 현장 폐기물은
대부분 콘크리트였다면서,
투기 현장에 있는 다른 쓰레기가
나왔을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충주시 해당 도로공사 감독 직원[녹취]
"폐기물 업체하고 (처리) 계약을 진행합니다. (당시 폐기물) 무게를 최종적으로 달아보니까 80.94톤이 나왔었거든요."

하지만 입간판 같은 관급공사 잔해물이
어떻게 몰래 버려졌는지에 대해서는
뚜렷한 답을 내놓지 못합니다.

업체가 특정 공사 폐기물을 종류별로
일일이 어떻게 처리하는지 확인하는 것은
권한 밖의 일이라고도 말합니다.

충주시 도로과 직원[녹취]
"그것은 저희가 알 수가 없습니다. (시공사나 폐기물) 업체 내에서 이뤄지는 거고. 내부에서 일어나는 것에 대해서는 저희가 관여하지 않고요."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한
충주시지만 정작, 스스로 발주한
자체 관급 공사에서 나온 폐기물 처리에는
소홀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