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복양식장 아니었으면...중학생 141명 '아찔'
입력 2019.08.27 (21:54) 수정 2019.08.28 (02:15) 뉴스9(순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바다에서
고무보트를 타고 수련활동을 하던
학생과 교사 141명이 표류됐지만
45분 만에 전원 구조됐습니다.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한 상황이었지만
다행히 고무보트가
양식장에 걸려 멀리 가지 못했습니다.

  손준수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학생과 교사 등을 태운
고무보트가 전복 가두리 양식장에
여기저기 걸려 있습니다.

  고무보트 14척에 
학생과 교사 등 모두 141명이
구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보트체험을 하던 중
갑작스럽게 돌풍이 불면서
보트가 500미터 떨어진 양식장으로
떠내려간 것입니다.

  양식장이 아니었으면
먼 바다로 떠밀려 갈 수 있는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한 상황.

 다행히 인근에서 순찰을 돌던
연안구조정이 사고 지점까지
20분 만에 이동했고, 
수련원 측의 안전관리선도
구조작업에 동참하면서
사고 발생 45분 만에
학생 등 전원을 무사히 구조했습니다.

<수련회 참가 학생>
"배가 소시지처럼 이어져 가고 있는데,
 해경이 와가지고 기다리다가 몇명은 
민간어선타고 나가고..."

   이 곳 수련원은
교육청의 직접 관리감독을 받는
비영리단체.

수상레저안전법에는
고무보트 등 레저기구 30대 당
안전관리선 1대를
의무적으로 갖춰야 하지만
비영리단체는 이 같은 법을 따를 의무가
없습니다.
   
 다행히 이 곳 수련원은
자체적으로 안전관리선을 운영하면서
사고가 날 당시 함께 이동했기 때문에
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문성훈 전남교육청 송호학생수련장 소장>
"학생들 곁에서 돌보면서 학생들에게 다음 상황에 
대처를 할 수 있도록 저희들이 옆에서 도와줬습니다."

   교육청은 이번 사고를 바탕으로
도내 수련원에 대한
점검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이처럼
안전 사각지대가 존재하는 만큼
영리단체 수련원 뿐만 아니라
비영리단체더라도 
안전관리선 구축 의무 등
제도 개선에 대한 검토가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손준수입니다.
  • 전복양식장 아니었으면...중학생 141명 '아찔'
    • 입력 2019-08-27 21:54:46
    • 수정2019-08-28 02:15:01
    뉴스9(순천)
<앵커멘트>

  바다에서
고무보트를 타고 수련활동을 하던
학생과 교사 141명이 표류됐지만
45분 만에 전원 구조됐습니다.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한 상황이었지만
다행히 고무보트가
양식장에 걸려 멀리 가지 못했습니다.

  손준수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학생과 교사 등을 태운
고무보트가 전복 가두리 양식장에
여기저기 걸려 있습니다.

  고무보트 14척에 
학생과 교사 등 모두 141명이
구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보트체험을 하던 중
갑작스럽게 돌풍이 불면서
보트가 500미터 떨어진 양식장으로
떠내려간 것입니다.

  양식장이 아니었으면
먼 바다로 떠밀려 갈 수 있는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한 상황.

 다행히 인근에서 순찰을 돌던
연안구조정이 사고 지점까지
20분 만에 이동했고, 
수련원 측의 안전관리선도
구조작업에 동참하면서
사고 발생 45분 만에
학생 등 전원을 무사히 구조했습니다.

<수련회 참가 학생>
"배가 소시지처럼 이어져 가고 있는데,
 해경이 와가지고 기다리다가 몇명은 
민간어선타고 나가고..."

   이 곳 수련원은
교육청의 직접 관리감독을 받는
비영리단체.

수상레저안전법에는
고무보트 등 레저기구 30대 당
안전관리선 1대를
의무적으로 갖춰야 하지만
비영리단체는 이 같은 법을 따를 의무가
없습니다.
   
 다행히 이 곳 수련원은
자체적으로 안전관리선을 운영하면서
사고가 날 당시 함께 이동했기 때문에
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문성훈 전남교육청 송호학생수련장 소장>
"학생들 곁에서 돌보면서 학생들에게 다음 상황에 
대처를 할 수 있도록 저희들이 옆에서 도와줬습니다."

   교육청은 이번 사고를 바탕으로
도내 수련원에 대한
점검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이처럼
안전 사각지대가 존재하는 만큼
영리단체 수련원 뿐만 아니라
비영리단체더라도 
안전관리선 구축 의무 등
제도 개선에 대한 검토가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손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