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당국자 “지소미아 11월 종료 전에 韓 생각 바꾸길”
입력 2019.08.28 (05:53) 수정 2019.08.28 (07:08) 국제
미국 고위 당국자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GSOMIA)가 오는 11월 종료되기 전에 한국이 생각이 바꾸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현지시간 27일 보도했습니다.

AFP통신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미 고위 당국자는 이날 취재진에게 11월 22일까지 지소미아가 종료되지 않는다면서 미국은 한국이 그때까지 생각을 바꾸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지소미아로) 돌아가려면 할 일이 많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지소미아가 실제로 종료되기까지는 11월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한국이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재고하라고 촉구하는 차원으로 해석됩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어제(27일)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지소미아가 종료하는 11월 23일까지 약 3개월의 기간이 남아 있다"면서 "그 기간에 타개책을 찾아 일본의 부당한 조치를 원상회복하고 우리는 지소미아 종료를 재검토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양국이 진정한 자세로 대화하길 바란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일련의 일들이 청와대와 일본 내 인사들(personalities)에 관련된 것이라면서 미국과는 관련이 없다고도 했다고 AFP는 보도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중국이 이 (지소미아 종료) 결과에 불만족스러워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면서 "이는 (동북아) 지역에서의 중국 입장을 강화하거나 적어도 동맹 구조를 덜 위협적으로 만든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어 부상하는 중국이 한일 같은 나라들과 미국의 동맹을 냉전의 잔재라고 부르면서 오랫동안 반대해왔다고 했다고 통신은 덧붙였습니다.

AFP통신은 "한국은 미국을 통해 여전히 일본과 (군사)정보를 공유할 것이라고 하지만 또다른 미국 당국자는 그런 방식은 핵무장을 한 북한에 직면했을 때 효과적이지 않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해당 당국자는 2016년 지소미아 체결 이전의 3각 정보공유에 대해 "위기 상황에서 꽤 번거롭고 매우 불편하며 사실상 쓸모없다"고 말했으며 "특히 위기 상황에서,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가 있을 때 시간이 핵심"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부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美 당국자 “지소미아 11월 종료 전에 韓 생각 바꾸길”
    • 입력 2019-08-28 05:53:40
    • 수정2019-08-28 07:08:01
    국제
미국 고위 당국자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GSOMIA)가 오는 11월 종료되기 전에 한국이 생각이 바꾸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현지시간 27일 보도했습니다.

AFP통신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미 고위 당국자는 이날 취재진에게 11월 22일까지 지소미아가 종료되지 않는다면서 미국은 한국이 그때까지 생각을 바꾸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지소미아로) 돌아가려면 할 일이 많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지소미아가 실제로 종료되기까지는 11월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한국이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재고하라고 촉구하는 차원으로 해석됩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어제(27일)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지소미아가 종료하는 11월 23일까지 약 3개월의 기간이 남아 있다"면서 "그 기간에 타개책을 찾아 일본의 부당한 조치를 원상회복하고 우리는 지소미아 종료를 재검토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양국이 진정한 자세로 대화하길 바란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일련의 일들이 청와대와 일본 내 인사들(personalities)에 관련된 것이라면서 미국과는 관련이 없다고도 했다고 AFP는 보도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중국이 이 (지소미아 종료) 결과에 불만족스러워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면서 "이는 (동북아) 지역에서의 중국 입장을 강화하거나 적어도 동맹 구조를 덜 위협적으로 만든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어 부상하는 중국이 한일 같은 나라들과 미국의 동맹을 냉전의 잔재라고 부르면서 오랫동안 반대해왔다고 했다고 통신은 덧붙였습니다.

AFP통신은 "한국은 미국을 통해 여전히 일본과 (군사)정보를 공유할 것이라고 하지만 또다른 미국 당국자는 그런 방식은 핵무장을 한 북한에 직면했을 때 효과적이지 않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해당 당국자는 2016년 지소미아 체결 이전의 3각 정보공유에 대해 "위기 상황에서 꽤 번거롭고 매우 불편하며 사실상 쓸모없다"고 말했으며 "특히 위기 상황에서,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가 있을 때 시간이 핵심"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부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