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차 노사, 8년 만에 무분규 잠정합의…경제 위기 공감
입력 2019.08.28 (06:13) 수정 2019.08.28 (07:1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현대자동차 노사가 8년 만에 파업 없이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습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겪고 있는 경제 위기 극복에 노사가 힘을 모은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정민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에 대한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습니다.

현대차가 파업 없이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끌어낸 건 8년 만의 일입니다.

오늘 새벽 0시에 가깝게 울산공장에서 최후 교섭을 벌인 끝에 의견 절충에 도달한 현대차 노사는 임금 4만원 인상과 성과급 150% 인상, 일시금 300만원 지급,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등에 합의했습니다.

7년을 끌어오던 임금체계 개편에도 합의해 각종 수당 등으로 복잡했던 임금 체계를 단순화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이번 잠정합의안 도출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경제 위기 극복에 현대차 노사가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는 평가입니다.

노조는 노동위원회 조정 중지 결정과 쟁의 투표 가결로 파업의 길을 열어뒀지만, 대외 요인을 고려해 두 차례 파업을 유보하고 교섭을 연장해왔습니다.

그 의미를 담아 현대차 노사는 차량 부품과 소재의 국산화를 강화하자는 내용의 '상생협력을 통한 자동차산업 발전 노사 공동 선언문'도 함께 채택했습니다.

이번 잠정합의안은 다음 주 월요일 노조 조합원 총회 찬반투표를 통해 최종 결정됩니다.

KBS 뉴스 정민규입니다.
  • 현대차 노사, 8년 만에 무분규 잠정합의…경제 위기 공감
    • 입력 2019-08-28 06:14:44
    • 수정2019-08-28 07:10:04
    뉴스광장 1부
[앵커]

현대자동차 노사가 8년 만에 파업 없이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습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겪고 있는 경제 위기 극복에 노사가 힘을 모은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정민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에 대한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습니다.

현대차가 파업 없이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끌어낸 건 8년 만의 일입니다.

오늘 새벽 0시에 가깝게 울산공장에서 최후 교섭을 벌인 끝에 의견 절충에 도달한 현대차 노사는 임금 4만원 인상과 성과급 150% 인상, 일시금 300만원 지급,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등에 합의했습니다.

7년을 끌어오던 임금체계 개편에도 합의해 각종 수당 등으로 복잡했던 임금 체계를 단순화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이번 잠정합의안 도출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경제 위기 극복에 현대차 노사가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는 평가입니다.

노조는 노동위원회 조정 중지 결정과 쟁의 투표 가결로 파업의 길을 열어뒀지만, 대외 요인을 고려해 두 차례 파업을 유보하고 교섭을 연장해왔습니다.

그 의미를 담아 현대차 노사는 차량 부품과 소재의 국산화를 강화하자는 내용의 '상생협력을 통한 자동차산업 발전 노사 공동 선언문'도 함께 채택했습니다.

이번 잠정합의안은 다음 주 월요일 노조 조합원 총회 찬반투표를 통해 최종 결정됩니다.

KBS 뉴스 정민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