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치되는 전기차 폐배터리…“감전·오염 우려”
입력 2019.08.28 (06:43) 수정 2019.08.28 (08:2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기차 보급이 늘면서 폐차되는 전기차도 늘고 있는데요, 폐차 뒤 나오는 배터리 처리가 새로운 문제로 떠올랐습니다.

관련한 지침이 부실해 재활용을 못하고 손을 못 댄 채 대부분 쌓아두고 있는데, 폭발이나 감전의 위험뿐 아니라 환경 오염 우려도 크다고 합니다.

김진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폐차장 가운데 바퀴가 빠진 자동차들이 쌓여있습니다.

자치단체가 업무용으로 쓰다 수명이 다한 전기차입니다.

배터리에 남았을지도 모르는 고압 전기 탓에 손을 못 대고 있습니다.

[폐차업체 대표 : "배터리 자체가 용량이 크니까 안전에 염려스럽고 사람이 다칠 염려가 있다는 말이에요. 그래서 해체를 못 하고 있죠."]

햇볕과 빗물 등에 노출돼있어 배터리 폭발이나 환경 오염의 우려도 적지 않습니다.

[김필수/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 : "적재를 해 놓으면 수명도 줄어들기 때문에 활용하는 데도 문제가 있고, 또 그냥 놔두게 되면 폐기물이 쏟아져 나오면서 나중에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거죠."]

전문 설비가 있는 폐차장에서는 배터리를 분리해내긴 하지만 역시 골칫거리입니다.

팔거나, 분리해 재활용하거나, 맘대로 폐기하지도 못합니다.

왜일까?

전기차는 정부 보조금을 지원받기 때문에 폐차 때 배터리를 자치단체에 반납하게 돼 있습니다.

보조금 일부를 회수하기 위해서입니다.

하지만 반납 규정만 있을 뿐 그 이후, 재활용 등에 관한 지침은 없습니다.

지금까지 자치단체가 반납받은 폐배터리 약 백20개 중 대부분이 방치된 이유입니다.

일부는 그 사이 분실했습니다.

[문진국/자유한국당 의원/국회 환노위 : "전기차 보급이 늘면서 폐차 물량도 올해부터 급증하는데 아직까지 보관, 사후 처리 방안에 대해 정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문제입니다. 매뉴얼과 인프라를 빨리 마련하고 처리 방침도 구체화할 필요가 있습니다."]

자치단체에 반납되는 전기차 폐배터리는 내년에 천 개, 이듬해엔 9천 개로 급증할 전망입니다.

환경부는 폐배터리 분리-회수와 보관 기준에 관한 연구를 이제야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 방치되는 전기차 폐배터리…“감전·오염 우려”
    • 입력 2019-08-28 06:46:54
    • 수정2019-08-28 08:26:53
    뉴스광장 1부
[앵커]

전기차 보급이 늘면서 폐차되는 전기차도 늘고 있는데요, 폐차 뒤 나오는 배터리 처리가 새로운 문제로 떠올랐습니다.

관련한 지침이 부실해 재활용을 못하고 손을 못 댄 채 대부분 쌓아두고 있는데, 폭발이나 감전의 위험뿐 아니라 환경 오염 우려도 크다고 합니다.

김진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폐차장 가운데 바퀴가 빠진 자동차들이 쌓여있습니다.

자치단체가 업무용으로 쓰다 수명이 다한 전기차입니다.

배터리에 남았을지도 모르는 고압 전기 탓에 손을 못 대고 있습니다.

[폐차업체 대표 : "배터리 자체가 용량이 크니까 안전에 염려스럽고 사람이 다칠 염려가 있다는 말이에요. 그래서 해체를 못 하고 있죠."]

햇볕과 빗물 등에 노출돼있어 배터리 폭발이나 환경 오염의 우려도 적지 않습니다.

[김필수/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 : "적재를 해 놓으면 수명도 줄어들기 때문에 활용하는 데도 문제가 있고, 또 그냥 놔두게 되면 폐기물이 쏟아져 나오면서 나중에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거죠."]

전문 설비가 있는 폐차장에서는 배터리를 분리해내긴 하지만 역시 골칫거리입니다.

팔거나, 분리해 재활용하거나, 맘대로 폐기하지도 못합니다.

왜일까?

전기차는 정부 보조금을 지원받기 때문에 폐차 때 배터리를 자치단체에 반납하게 돼 있습니다.

보조금 일부를 회수하기 위해서입니다.

하지만 반납 규정만 있을 뿐 그 이후, 재활용 등에 관한 지침은 없습니다.

지금까지 자치단체가 반납받은 폐배터리 약 백20개 중 대부분이 방치된 이유입니다.

일부는 그 사이 분실했습니다.

[문진국/자유한국당 의원/국회 환노위 : "전기차 보급이 늘면서 폐차 물량도 올해부터 급증하는데 아직까지 보관, 사후 처리 방안에 대해 정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문제입니다. 매뉴얼과 인프라를 빨리 마련하고 처리 방침도 구체화할 필요가 있습니다."]

자치단체에 반납되는 전기차 폐배터리는 내년에 천 개, 이듬해엔 9천 개로 급증할 전망입니다.

환경부는 폐배터리 분리-회수와 보관 기준에 관한 연구를 이제야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