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드컵 준우승’ 정정용 감독 “다시 출발선으로!”
입력 2019.08.28 (06:45) 수정 2019.08.28 (06:5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0세 이하 월드컵 준우승을 이끈 정정용 감독이 다시 한국 축구의 미래를 이끌고 도전을 시작했습니다.

다음 대회에도 출전하게 된 정 감독은 값진 국제대회 경험과 생각하는 축구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원팀'의 신화 재현을 노립니다.

박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피파 주관대회 사상 최고 성적이라는 역사를 쓴 정정용 감독.

뜨거운 6월의 기억을 뒤로 한 채 한국 축구의 미래들과 새로운 출발점에 섰습니다.

[정정용/18세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 : "생각하는 속도가 빨라야 하고, 패스가 빨라야 하고, 그래야 볼이 빨라져 몸이 빨라진다는 말이야."]

국내외에서 쏟아진 영입 제안까지 거절하고 유망주 육성의 길을 다시 걷겠다는 결심은 책임감 때문이었습니다.

[정정용/18세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 : "여러 (값진) 경험을 제가 가지고 가버리면, 그걸로 끝나버리면 안 될 것이라는 생각 때문에 계속 이어갈 수 있는 축구 철학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K리그에서 벌써 7경기를 뛴 특급 고교생 공격수 오현규와 슛돌이 출신 김성민.

2년 뒤 20세 이하 월드컵을 바라보는 대표팀은 소통과 신뢰의 힘으로 하나가 됐던 '원팀' 신화 재현에 도전합니다.

[오현규/18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 :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경험이 있는 감독님을 믿고 하나의 팀이 된다면 저희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강인의 A대표팀 발탁에 이어 오세훈과 김현우 등 제자들의 올림픽 대표팀 승선은 스승의 보람입니다.

소속팀에서 치열한 경쟁을 이겨내길 응원하며 다시 뭉칠 날을 기대합니다.

[정정용/18세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 : "힘들고 지치고 어려울 때 이겨내는 방법들을 알고 있잖아. 다시 만날 때 웃으면서 만날 수 있도록 하자. 파이팅!"]

새롭게 출범한 정정용호는 오는 11월 아시아 챔피언십 예선을 시작으로 또 한 번 세계를 놀라게 할 도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월드컵 준우승’ 정정용 감독 “다시 출발선으로!”
    • 입력 2019-08-28 06:49:59
    • 수정2019-08-28 06:55:26
    뉴스광장 1부
[앵커]

20세 이하 월드컵 준우승을 이끈 정정용 감독이 다시 한국 축구의 미래를 이끌고 도전을 시작했습니다.

다음 대회에도 출전하게 된 정 감독은 값진 국제대회 경험과 생각하는 축구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원팀'의 신화 재현을 노립니다.

박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피파 주관대회 사상 최고 성적이라는 역사를 쓴 정정용 감독.

뜨거운 6월의 기억을 뒤로 한 채 한국 축구의 미래들과 새로운 출발점에 섰습니다.

[정정용/18세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 : "생각하는 속도가 빨라야 하고, 패스가 빨라야 하고, 그래야 볼이 빨라져 몸이 빨라진다는 말이야."]

국내외에서 쏟아진 영입 제안까지 거절하고 유망주 육성의 길을 다시 걷겠다는 결심은 책임감 때문이었습니다.

[정정용/18세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 : "여러 (값진) 경험을 제가 가지고 가버리면, 그걸로 끝나버리면 안 될 것이라는 생각 때문에 계속 이어갈 수 있는 축구 철학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K리그에서 벌써 7경기를 뛴 특급 고교생 공격수 오현규와 슛돌이 출신 김성민.

2년 뒤 20세 이하 월드컵을 바라보는 대표팀은 소통과 신뢰의 힘으로 하나가 됐던 '원팀' 신화 재현에 도전합니다.

[오현규/18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 :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경험이 있는 감독님을 믿고 하나의 팀이 된다면 저희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강인의 A대표팀 발탁에 이어 오세훈과 김현우 등 제자들의 올림픽 대표팀 승선은 스승의 보람입니다.

소속팀에서 치열한 경쟁을 이겨내길 응원하며 다시 뭉칠 날을 기대합니다.

[정정용/18세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 : "힘들고 지치고 어려울 때 이겨내는 방법들을 알고 있잖아. 다시 만날 때 웃으면서 만날 수 있도록 하자. 파이팅!"]

새롭게 출범한 정정용호는 오는 11월 아시아 챔피언십 예선을 시작으로 또 한 번 세계를 놀라게 할 도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