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택시제도 개편방안 후속 논의 기구 29일 첫 회의
입력 2019.08.28 (11:00) 수정 2019.08.28 (11:05) 경제
지난달 마련된 택시제도 개편방안 이행을 위한 후속 논의가 내일(29일)부터 시작됩니다.

국토교통부는 택시제도 개편방안의 세부 사항을 다룰 실무 논의기구 첫 회의를 내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플랫폼 택시의 제도화 방향과 기존 택시 산업의 경쟁력 강화 등을 내용으로 하는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지난달 17일 발표하면서, 세부 사항은 실무 논의기구를 통해 결정하기로 한 바 있습니다.

실무 논의기구의 공동위원장은 국토부 김상도 종합교통정책관과 인하대 하헌구 교수가 맡기로 했습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과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4개 단체는 택시업계를, 코리아스타트업포럼과 카카오모빌리티, VCNC, KST 모빌리티가 플랫폼 업계를 대표해 참석할 예정입니다.

한국교통대 이장호 교수와 한국교통연구원 임서현 박사는 교통분야를, 한국소비자원 송민수 소비자지향성평가사업단장과 윤영미 녹색소비자연대 전국협의회 공동대표는 소비자분야를 대표해 실무 논의기구에 참여합니다.

내일(29일) 열릴 첫 회의에서는 택시제도 개편방안에 대한 업계 및 전문가들의 의견제시와 함께 실무 논의기구 운영방향에 대한 공유가 이뤄지고, 앞으로 회의를 통해서 플랫폼 택시의 제도화 방안과 기존 택시 규제 개선 방향 등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상도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택시제도 개편방안 발표 후 어려운 과정을 거쳐 실무 논의기구가 구성된 만큼 업계의 적극적인 참여와 소통을 통해 합리적인 제도개선 방안이 도출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세부적인 쟁점사항이 많고 업계 간 이견도 크지만, 조속히 제도개선안이 도출될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논의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택시제도 개편방안 후속 논의 기구 29일 첫 회의
    • 입력 2019-08-28 11:00:41
    • 수정2019-08-28 11:05:02
    경제
지난달 마련된 택시제도 개편방안 이행을 위한 후속 논의가 내일(29일)부터 시작됩니다.

국토교통부는 택시제도 개편방안의 세부 사항을 다룰 실무 논의기구 첫 회의를 내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플랫폼 택시의 제도화 방향과 기존 택시 산업의 경쟁력 강화 등을 내용으로 하는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지난달 17일 발표하면서, 세부 사항은 실무 논의기구를 통해 결정하기로 한 바 있습니다.

실무 논의기구의 공동위원장은 국토부 김상도 종합교통정책관과 인하대 하헌구 교수가 맡기로 했습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과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4개 단체는 택시업계를, 코리아스타트업포럼과 카카오모빌리티, VCNC, KST 모빌리티가 플랫폼 업계를 대표해 참석할 예정입니다.

한국교통대 이장호 교수와 한국교통연구원 임서현 박사는 교통분야를, 한국소비자원 송민수 소비자지향성평가사업단장과 윤영미 녹색소비자연대 전국협의회 공동대표는 소비자분야를 대표해 실무 논의기구에 참여합니다.

내일(29일) 열릴 첫 회의에서는 택시제도 개편방안에 대한 업계 및 전문가들의 의견제시와 함께 실무 논의기구 운영방향에 대한 공유가 이뤄지고, 앞으로 회의를 통해서 플랫폼 택시의 제도화 방안과 기존 택시 규제 개선 방향 등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상도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택시제도 개편방안 발표 후 어려운 과정을 거쳐 실무 논의기구가 구성된 만큼 업계의 적극적인 참여와 소통을 통해 합리적인 제도개선 방안이 도출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세부적인 쟁점사항이 많고 업계 간 이견도 크지만, 조속히 제도개선안이 도출될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논의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