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이해찬 “전례없는 행위로 나라 어지럽혀”…검찰 공개 비판
입력 2019.08.28 (11:32) 수정 2019.08.28 (11:35)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언론은 압수수색 과정을 취재하는데 (검찰이) 관계기관에 협의를 안 하는 전례 없는 행위가 벌어졌다"고 검찰을 공개 비판했습니다 .

이 대표는 오늘(28일) 인천의 공작기계 업체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신이 우려하는 것은 조 후보자 청문회를 앞두고 검찰이 전격·전방위적으로 서른군데 압수수색을 했다는 뉴스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저는) 몰랐는데 언론이 취재했다, 이 점이 (지소미아 종료보다) 오히려 훨씬 더 나라를 어지럽게 하는 길이라는 생각을 안할 수 없다"면서 "최고위가 끝나는 대로 돌아가 긴급한 대책을 세워야 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이뤄진 검찰 압수수색이 이례적이라고 언급하며 "제기된 의혹들이 법을 위반하는 것인지, 아니면 법의 테두리에서 합법적으로 이뤄진 건지 명명백백히 밝힐 책무가 검찰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최고위원은 "다만 이 과정에서 엄정히 수사하되, 수사기밀과 압수자료관리도 엄정히 해야한다, (수사자료가) 의혹을 증폭시키는데 악용되는 일이 있어선 결코 안될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검찰 수사는 국민들로부터 또다른 의혹의 대상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해찬 “전례없는 행위로 나라 어지럽혀”…검찰 공개 비판
    • 입력 2019-08-28 11:32:51
    • 수정2019-08-28 11:35:24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언론은 압수수색 과정을 취재하는데 (검찰이) 관계기관에 협의를 안 하는 전례 없는 행위가 벌어졌다"고 검찰을 공개 비판했습니다 .

이 대표는 오늘(28일) 인천의 공작기계 업체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신이 우려하는 것은 조 후보자 청문회를 앞두고 검찰이 전격·전방위적으로 서른군데 압수수색을 했다는 뉴스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저는) 몰랐는데 언론이 취재했다, 이 점이 (지소미아 종료보다) 오히려 훨씬 더 나라를 어지럽게 하는 길이라는 생각을 안할 수 없다"면서 "최고위가 끝나는 대로 돌아가 긴급한 대책을 세워야 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이뤄진 검찰 압수수색이 이례적이라고 언급하며 "제기된 의혹들이 법을 위반하는 것인지, 아니면 법의 테두리에서 합법적으로 이뤄진 건지 명명백백히 밝힐 책무가 검찰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최고위원은 "다만 이 과정에서 엄정히 수사하되, 수사기밀과 압수자료관리도 엄정히 해야한다, (수사자료가) 의혹을 증폭시키는데 악용되는 일이 있어선 결코 안될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검찰 수사는 국민들로부터 또다른 의혹의 대상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