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불매운동에 편의점 수입맥주 점유율 내리막…국산 비중 증가
입력 2019.08.28 (11:42) 수정 2019.08.28 (11:43) 경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하면서 한때 60% 이상 치솟았던 편의점 수입 맥주 점유율이 점차 떨어지고 있습니다.

편의점 CU에 따르면 일본 맥주 불매운동이 이어지면서 지난해 60.4%까지 치솟았던 수입 맥주 매출 비중이 8월 기준 51.3%까지 떨어졌습니다.

반면 지난해 39.6%로 고전을 면치 못했던 국산 맥주 매출 비중은 8월 기준 48.7%로 수입 맥주와 비슷한 수준까지 올라섰습니다.

편의점에서 국산 맥주 매출 비중은 2016년까지는 51.8%로 수입 맥주를 앞섰지만 2017년 43.3%로 역전당한 이후 지난해 39.6%까지 떨어졌습니다.

편의점 업계는 불매운동이 확산하자 이달부터 일본 맥주를 할인행사에서 제외했습니다. 이에 지난해 8월 전체 수입 맥주 가운데 매출 비중이 28.9%로 1위를 차지했던 일본 맥주는 이달 들어 매출 비중이 2.8%로 10위로 추락했습니다.

국산 맥주 매출은 이달 들어 전년 대비 16.8%나 신장한 반면, 일본 맥주 매출은 92.2%나 감소했다.

수입맥주 가운데는 벨기에 맥주가 매출 비중 1위(21.6%)로 일본 맥주 자리를 대신 차지했고 네덜란드(14.6%)와 중국(13.5%), 미국(10.6%) 맥주가 뒤를 이었습니다.

일본 회사 소유로 알려진 코젤과 필스너우르켈 등 체코 맥주도 지난해 매출 비중 7위에서 이달에는 10위권 밖으로 밀려났습니다.

한편 CU는 이달부터 자체브랜드 상품으로 운영해오던 라면과 디저트 등 일본 제품 수입을 전면 중단하고 증정 행사에서도 일본 관련 상품을 모두 제외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 불매운동에 편의점 수입맥주 점유율 내리막…국산 비중 증가
    • 입력 2019-08-28 11:42:35
    • 수정2019-08-28 11:43:11
    경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하면서 한때 60% 이상 치솟았던 편의점 수입 맥주 점유율이 점차 떨어지고 있습니다.

편의점 CU에 따르면 일본 맥주 불매운동이 이어지면서 지난해 60.4%까지 치솟았던 수입 맥주 매출 비중이 8월 기준 51.3%까지 떨어졌습니다.

반면 지난해 39.6%로 고전을 면치 못했던 국산 맥주 매출 비중은 8월 기준 48.7%로 수입 맥주와 비슷한 수준까지 올라섰습니다.

편의점에서 국산 맥주 매출 비중은 2016년까지는 51.8%로 수입 맥주를 앞섰지만 2017년 43.3%로 역전당한 이후 지난해 39.6%까지 떨어졌습니다.

편의점 업계는 불매운동이 확산하자 이달부터 일본 맥주를 할인행사에서 제외했습니다. 이에 지난해 8월 전체 수입 맥주 가운데 매출 비중이 28.9%로 1위를 차지했던 일본 맥주는 이달 들어 매출 비중이 2.8%로 10위로 추락했습니다.

국산 맥주 매출은 이달 들어 전년 대비 16.8%나 신장한 반면, 일본 맥주 매출은 92.2%나 감소했다.

수입맥주 가운데는 벨기에 맥주가 매출 비중 1위(21.6%)로 일본 맥주 자리를 대신 차지했고 네덜란드(14.6%)와 중국(13.5%), 미국(10.6%) 맥주가 뒤를 이었습니다.

일본 회사 소유로 알려진 코젤과 필스너우르켈 등 체코 맥주도 지난해 매출 비중 7위에서 이달에는 10위권 밖으로 밀려났습니다.

한편 CU는 이달부터 자체브랜드 상품으로 운영해오던 라면과 디저트 등 일본 제품 수입을 전면 중단하고 증정 행사에서도 일본 관련 상품을 모두 제외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