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장단기국채 금리 역전 심화…경기 침체 우려 확산
입력 2019.08.28 (11:44) 수정 2019.08.28 (11:57) 국제
미중 무역 갈등 속에 미국 국채의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이 심화하면서 이른바 'R',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미 CNBC는 미국 국채 2년물과 10년물, 3개월물과 10년물 금리 역전 폭이 글로벌 금융위기를 앞둔 2007년 이후 최대로 벌어졌고 30년물 금리도 2%선 밑으로 떨어졌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국채 2년물 금리와 10년물 금리는 현지 시간 26일 역전된 채 장을 마친 뒤 27일에는 장중 한때 각각 1.526%와 1.476%로 격차가 0.05%포인트까지 벌어졌습니다.

미국 국채 2년물과 10년물의 역전된 금리 격차는 지난 2007년 3월 이후 최대치 입니다.

미국 국채 2년물의 금리가 10년물 금리보다 높아진 장단기 금리 역전은 대표적인 경기침체 전조 현상으로 여겨집니다. 2년물과 10년물 금리 역전 현상은 2005년 12월 이후 이달(8월) 들어 처음 발생했습니다.

스위스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는 지난 50년간 2년물과 10년물 국채 금리 역전 현상 발생은 모두 경기침체로 이어졌으며 금리가 역전되고 평균 22개월이 지난 후 경기침체가 일어났다고 분석했습니다.

수개월째 역전상태를 지속하고 있는 미국 3개월물 금리와 10년물 금리 차도 한때 0.52%포인트로 확대돼 2007년 3월 이후 최대로 벌어졌습니다.

미국 국채 30년물의 금리도 2% 아래로 떨어져 3개월물과의 격차가 줄어들고 있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장단기국채 금리 역전 현상이 지금부터 1년, 1년 반 뒤에 경기 침체가 일어날 확률이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습니다.

경기 침체 전망의 주요 원인으로는 미중 무역 갈등이 꼽히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무역 협상 재개를 원한다는 전화를 걸어왔다고 말했지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를 공식 부인하는 등 무역 협상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입니다.
  • 美 장단기국채 금리 역전 심화…경기 침체 우려 확산
    • 입력 2019-08-28 11:44:31
    • 수정2019-08-28 11:57:07
    국제
미중 무역 갈등 속에 미국 국채의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이 심화하면서 이른바 'R',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미 CNBC는 미국 국채 2년물과 10년물, 3개월물과 10년물 금리 역전 폭이 글로벌 금융위기를 앞둔 2007년 이후 최대로 벌어졌고 30년물 금리도 2%선 밑으로 떨어졌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국채 2년물 금리와 10년물 금리는 현지 시간 26일 역전된 채 장을 마친 뒤 27일에는 장중 한때 각각 1.526%와 1.476%로 격차가 0.05%포인트까지 벌어졌습니다.

미국 국채 2년물과 10년물의 역전된 금리 격차는 지난 2007년 3월 이후 최대치 입니다.

미국 국채 2년물의 금리가 10년물 금리보다 높아진 장단기 금리 역전은 대표적인 경기침체 전조 현상으로 여겨집니다. 2년물과 10년물 금리 역전 현상은 2005년 12월 이후 이달(8월) 들어 처음 발생했습니다.

스위스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는 지난 50년간 2년물과 10년물 국채 금리 역전 현상 발생은 모두 경기침체로 이어졌으며 금리가 역전되고 평균 22개월이 지난 후 경기침체가 일어났다고 분석했습니다.

수개월째 역전상태를 지속하고 있는 미국 3개월물 금리와 10년물 금리 차도 한때 0.52%포인트로 확대돼 2007년 3월 이후 최대로 벌어졌습니다.

미국 국채 30년물의 금리도 2% 아래로 떨어져 3개월물과의 격차가 줄어들고 있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장단기국채 금리 역전 현상이 지금부터 1년, 1년 반 뒤에 경기 침체가 일어날 확률이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습니다.

경기 침체 전망의 주요 원인으로는 미중 무역 갈등이 꼽히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무역 협상 재개를 원한다는 전화를 걸어왔다고 말했지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를 공식 부인하는 등 무역 협상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