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LB 로열스 구단주, 구단 매각 검토…팀 가치 10배 상승
입력 2019.08.28 (13:35)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MLB) 캔자스시티 로열스의 데이비드 글래스 구단주가 팀 매각을 검토 중이라고 미국 언론이 28일(한국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보도를 보면, 9천600만달러(약 1천165억원)를 들여 2000년 로열스 구단을 인수한 글래스 구단주는 10억달러(1조2천133억원)에 되팔려는 것으로 알려졌다.

19년 사이 구단 가치가 10배나 상승한 셈이다. 로열스 구단의 가치는 올해 4월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의 평가와 비교적 일치한다.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를 연고로 한 로열스는 2014년과 2015년 2년 연속 월드시리즈에 진출했다. 2015년엔 30년 만이자 구단 역사상 두 번째로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이후엔 포스트시즌 근처에 가보지 못했다.

작년과 올해엔 승률 3할대로 저조하다.

월마트 최고경영자(CEO) 출신 글래스 구단주는 그간 투자에 인색하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글래스 구단주와 인수를 협상하는 이는 에너지 기업가로 현재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구단의 소수 지분을 확보한 구단주 존 셔먼이다.

로열스 구단의 가치는 새 TV 중계권 계약이 완료되면 더욱 오를 수 있다고 미국 언론은 예상했다.

로열스 경기를 전담 중계하는 폭스스포츠는 내년부터 연간 5천만달러 정도의 중계권료를 10년 이상 로열스에 지급하는 새 계약을 준비 중이라고 ESPN이 전했다.

이는 현재 중계권료보다 2배 이상 많은 액수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MLB 로열스 구단주, 구단 매각 검토…팀 가치 10배 상승
    • 입력 2019-08-28 13:35:32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MLB) 캔자스시티 로열스의 데이비드 글래스 구단주가 팀 매각을 검토 중이라고 미국 언론이 28일(한국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보도를 보면, 9천600만달러(약 1천165억원)를 들여 2000년 로열스 구단을 인수한 글래스 구단주는 10억달러(1조2천133억원)에 되팔려는 것으로 알려졌다.

19년 사이 구단 가치가 10배나 상승한 셈이다. 로열스 구단의 가치는 올해 4월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의 평가와 비교적 일치한다.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를 연고로 한 로열스는 2014년과 2015년 2년 연속 월드시리즈에 진출했다. 2015년엔 30년 만이자 구단 역사상 두 번째로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이후엔 포스트시즌 근처에 가보지 못했다.

작년과 올해엔 승률 3할대로 저조하다.

월마트 최고경영자(CEO) 출신 글래스 구단주는 그간 투자에 인색하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글래스 구단주와 인수를 협상하는 이는 에너지 기업가로 현재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구단의 소수 지분을 확보한 구단주 존 셔먼이다.

로열스 구단의 가치는 새 TV 중계권 계약이 완료되면 더욱 오를 수 있다고 미국 언론은 예상했다.

로열스 경기를 전담 중계하는 폭스스포츠는 내년부터 연간 5천만달러 정도의 중계권료를 10년 이상 로열스에 지급하는 새 계약을 준비 중이라고 ESPN이 전했다.

이는 현재 중계권료보다 2배 이상 많은 액수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