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정부 “일본 백색국가 시행에 강력 항의…즉각 철회 촉구”
입력 2019.08.28 (13:54) 수정 2019.08.28 (13:58) 정치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오늘(28일)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시행한 데 대해 깊은 유감과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오늘 외교부 김인철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우리 정부로서는 부당한 조치를 철회하고 대화의 장에서 건설적 해법을 함께 모색해 나갈 것을 지속적으로 촉구해 왔음에도, 일본 정부가 결국 한일 경제 협력은 물론 역내 번영과 세계 자유 무역 질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조치를 강행한 데 더욱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이번 일본의 조치는 수출 관리 운용 재검토의 일환이 아닌, 강제 징용 판결에 대한 명백한 무역 보복이자 한일 간 오랜 우호 협력 관계의 근간을 뒤흔드는 중대한 도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정부는 또 "일본 측이 우리의 거듭된 수출 관리 당국 간 대화 제안에 대해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응하지 않고 있는 것은 문제 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행보임을 지적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지금이라도 자의적이고 일방적인 모든 조치를 즉각 거두어들이고, 건설적인 해법 마련을 위한 대화와 협의에 진지한 태도로 응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양국이 대화와 협의를 이어 나가는 데 있어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일본 정부의 책임 있는 인사들이 언행에 신중을 기하고 자제할 것을 촉구하는 바"라고 덧붙였습니다.
  • 정부 “일본 백색국가 시행에 강력 항의…즉각 철회 촉구”
    • 입력 2019-08-28 13:54:46
    • 수정2019-08-28 13:58:22
    정치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오늘(28일)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시행한 데 대해 깊은 유감과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오늘 외교부 김인철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우리 정부로서는 부당한 조치를 철회하고 대화의 장에서 건설적 해법을 함께 모색해 나갈 것을 지속적으로 촉구해 왔음에도, 일본 정부가 결국 한일 경제 협력은 물론 역내 번영과 세계 자유 무역 질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조치를 강행한 데 더욱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이번 일본의 조치는 수출 관리 운용 재검토의 일환이 아닌, 강제 징용 판결에 대한 명백한 무역 보복이자 한일 간 오랜 우호 협력 관계의 근간을 뒤흔드는 중대한 도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정부는 또 "일본 측이 우리의 거듭된 수출 관리 당국 간 대화 제안에 대해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응하지 않고 있는 것은 문제 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행보임을 지적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지금이라도 자의적이고 일방적인 모든 조치를 즉각 거두어들이고, 건설적인 해법 마련을 위한 대화와 협의에 진지한 태도로 응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양국이 대화와 협의를 이어 나가는 데 있어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일본 정부의 책임 있는 인사들이 언행에 신중을 기하고 자제할 것을 촉구하는 바"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