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토야마 전 총리 “아베 정권, 징용 배상 문제 원점 재검토해야”
입력 2019.08.28 (14:54) 수정 2019.08.28 (14:58) 국제
2009~2010년 민주당 정부를 이끌며 총리를 지낸 하토야마 유키오 동아시아공동체연구소 이사장이 일본은 징용 배상 문제를 원점으로 돌아가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오늘 일본 중의원 제1 의원회관 국제회의장에서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과 국제사회의 역할'이란 주제로 열린 '동아시아 국제심포지엄'에서 기조강연을 했습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아베 정부가 2015년 합의를 통해 해결했다고 주장하는 위안부 문제가 계속 불거지는 것에 대해선 일본이 무한책임론을 이해하지 못해서 비롯되는 문제라며 "(일본은) 상처를 입은 분들이 '더는 사죄를 안 해도 된다. 우리도 이해했다'고 말할 수 있는 그런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또 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 일본 정부도 과거에는 개인 청구권 자체가 소멸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었다며 완전히 해결됐다고 주장만 할 것이 아니라 원점으로 돌아가 이 문제를 풀겠다는 자세를 가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일본 정부가 안보상의 명분을 들어 수출 규제 보복을 단행하고 한국은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로 맞서는 등 한일관계가 정치, 경제적으로 경색된 상황에 대해 "일부 정치가에게 플러스가 될 수 있겠지만, 양국 국민에겐 백해무익한 일"이라고 했습니다.

그는 "일본은 한국을 '화이트국가'(백색 국가)로 다시 넣고 한국은 일본에 대한 대응조치를 중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며 한일 양국이 전향적으로 결론을 내길 바란다고 언급했습니다.
  • 하토야마 전 총리 “아베 정권, 징용 배상 문제 원점 재검토해야”
    • 입력 2019-08-28 14:54:37
    • 수정2019-08-28 14:58:21
    국제
2009~2010년 민주당 정부를 이끌며 총리를 지낸 하토야마 유키오 동아시아공동체연구소 이사장이 일본은 징용 배상 문제를 원점으로 돌아가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오늘 일본 중의원 제1 의원회관 국제회의장에서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과 국제사회의 역할'이란 주제로 열린 '동아시아 국제심포지엄'에서 기조강연을 했습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아베 정부가 2015년 합의를 통해 해결했다고 주장하는 위안부 문제가 계속 불거지는 것에 대해선 일본이 무한책임론을 이해하지 못해서 비롯되는 문제라며 "(일본은) 상처를 입은 분들이 '더는 사죄를 안 해도 된다. 우리도 이해했다'고 말할 수 있는 그런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또 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 일본 정부도 과거에는 개인 청구권 자체가 소멸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었다며 완전히 해결됐다고 주장만 할 것이 아니라 원점으로 돌아가 이 문제를 풀겠다는 자세를 가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일본 정부가 안보상의 명분을 들어 수출 규제 보복을 단행하고 한국은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로 맞서는 등 한일관계가 정치, 경제적으로 경색된 상황에 대해 "일부 정치가에게 플러스가 될 수 있겠지만, 양국 국민에겐 백해무익한 일"이라고 했습니다.

그는 "일본은 한국을 '화이트국가'(백색 국가)로 다시 넣고 한국은 일본에 대한 대응조치를 중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며 한일 양국이 전향적으로 결론을 내길 바란다고 언급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