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국가유공자 등에 추석 선물…“보름달처럼 평화 올 것”
입력 2019.08.28 (15:02) 수정 2019.08.28 (15:3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국가에 헌신한 유공자와 사회적 배려 계층 등 만 4천여명에게 추석 선물을 보내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이번 선물은 충남 서천의 소곡주, 부산 기장의 미역, 전북 고창의 땅콩, 강원도 정선의 곤드레나물 등 각 지역을 대표하는 음식 4종으로 구성됐습니다.

또 각계 원로와 국가유공자 가족, 의사상자, 독립유공자 후손 모범 청소년 외에도 헝가리 유람선 사고 현장 구조대원과 강원도 산불 진화 자원봉사자, 구제역·돼지열병 등 전염성 질병 방제 활동 참여자, 장애인 활동 도우미 등에게 전달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선물과 함께 보내는 인사말에서 "둥근 달 아래서 송편을 빚으며 정을 나누고 소망을 비는 추석"이라며 "정성을 다해 살아온 하루하루가 쌓여 우리의 삶과 마음이 보름달처럼 커졌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는 넉넉한 한가위에 휘영청 뜬 보름달처럼 올 것"이라면서 "새로운 100년의 희망을 함께 빚겠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국내 농산물의 판매촉진과 소비 확대에 동참하는 뜻으로 오늘(28일)부터 이틀간 청와대 연풍문에서 농·축·수산물 직거래 장터를 엽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국가유공자 등에 추석 선물…“보름달처럼 평화 올 것”
    • 입력 2019-08-28 15:02:30
    • 수정2019-08-28 15:30:56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국가에 헌신한 유공자와 사회적 배려 계층 등 만 4천여명에게 추석 선물을 보내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이번 선물은 충남 서천의 소곡주, 부산 기장의 미역, 전북 고창의 땅콩, 강원도 정선의 곤드레나물 등 각 지역을 대표하는 음식 4종으로 구성됐습니다.

또 각계 원로와 국가유공자 가족, 의사상자, 독립유공자 후손 모범 청소년 외에도 헝가리 유람선 사고 현장 구조대원과 강원도 산불 진화 자원봉사자, 구제역·돼지열병 등 전염성 질병 방제 활동 참여자, 장애인 활동 도우미 등에게 전달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선물과 함께 보내는 인사말에서 "둥근 달 아래서 송편을 빚으며 정을 나누고 소망을 비는 추석"이라며 "정성을 다해 살아온 하루하루가 쌓여 우리의 삶과 마음이 보름달처럼 커졌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는 넉넉한 한가위에 휘영청 뜬 보름달처럼 올 것"이라면서 "새로운 100년의 희망을 함께 빚겠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국내 농산물의 판매촉진과 소비 확대에 동참하는 뜻으로 오늘(28일)부터 이틀간 청와대 연풍문에서 농·축·수산물 직거래 장터를 엽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