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美군함 칭다오 입항 거부”
입력 2019.08.28 (15:11) 수정 2019.08.28 (15:30) 국제
중국 정부가 최근 미국 해군 함정의 칭다오 입항 요청을 거절했다고 미 국방부 관리를 인용해 로이터 통신이 현지시각 27일 보도했습니다.

중국이 미군 함정의 자국 입항을 거절한 것은 이달 들어 2번째입니다. 중국은 이달 초에도 미 군함의 홍콩 입항 요청을 거절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미 국방부 관리는 해군 구축함이 당초 25일 칭다오를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중국이 이를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리는 중국이 입항을 거부한 이유에 대해 중국에 물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 국방부는 논평 요청에 즉각 답변하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전했습니다.

앞서 중국은 이달 초 미국이 상륙수송함 '그린 베이'와 미사일 순양함 '레이크 이리'의 홍콩 입항을 요청했을 때도 구체적인 이유를 제시하지 않고 거절했습니다.

  • “中, 美군함 칭다오 입항 거부”
    • 입력 2019-08-28 15:11:50
    • 수정2019-08-28 15:30:37
    국제
중국 정부가 최근 미국 해군 함정의 칭다오 입항 요청을 거절했다고 미 국방부 관리를 인용해 로이터 통신이 현지시각 27일 보도했습니다.

중국이 미군 함정의 자국 입항을 거절한 것은 이달 들어 2번째입니다. 중국은 이달 초에도 미 군함의 홍콩 입항 요청을 거절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미 국방부 관리는 해군 구축함이 당초 25일 칭다오를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중국이 이를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리는 중국이 입항을 거부한 이유에 대해 중국에 물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 국방부는 논평 요청에 즉각 답변하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전했습니다.

앞서 중국은 이달 초 미국이 상륙수송함 '그린 베이'와 미사일 순양함 '레이크 이리'의 홍콩 입항을 요청했을 때도 구체적인 이유를 제시하지 않고 거절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