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현장영상] 조국 “검찰 수사 당황스럽다”…형사 절차 통해 의혹 밝혀질 것
입력 2019.08.28 (15:26)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형사 절차를 통해 (의혹이) 밝혀질 것은 밝혀지리라 생각한다"면서 "저희 가족은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오늘(28일)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하며 기자들과 만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검찰 수사가 개시돼 조금 당황스럽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조 후보자는 '영장이 발부돼 수사가 시작됐는데, 모든 의혹과 관련해 적법하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검찰 수사를 통해서 모든 것이 밝혀질 것이고, 인사청문회를 통해서 드릴 말씀은 드리겠다"고 답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또 '청문회에서, 수사 중인 사안이라 답변이 어렵다는 말로 의혹 해소가 어려워질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는 지적에는 "제가 할 말은 다 드릴 것이고, 거기 나와서 출석해서 말씀하실 분들은 그분들의 선택에 달려있다고 생각한다"며 "제가 왈가왈부할 사안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저로서는 제가 드릴 수 있는 모든 것에 대해서 충실히 소명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청문회에 가족을 증인으로 세워야 한다는 야당의 입장에 대해서는 "국회가 결정할 사안"이라고만 답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딸에게 장학금을 준 지도교수가 '대통령 주치의 선정 때 역할을 했다'는 문건이 발견됐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전혀 알지도 못하는 일"이라고 밝혔고, 사모펀드 의혹 관련자들이 해외에 나간 데 대해서도 "알지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 [현장영상] 조국 “검찰 수사 당황스럽다”…형사 절차 통해 의혹 밝혀질 것
    • 입력 2019-08-28 15:26:04
    케이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형사 절차를 통해 (의혹이) 밝혀질 것은 밝혀지리라 생각한다"면서 "저희 가족은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오늘(28일)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하며 기자들과 만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검찰 수사가 개시돼 조금 당황스럽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조 후보자는 '영장이 발부돼 수사가 시작됐는데, 모든 의혹과 관련해 적법하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검찰 수사를 통해서 모든 것이 밝혀질 것이고, 인사청문회를 통해서 드릴 말씀은 드리겠다"고 답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또 '청문회에서, 수사 중인 사안이라 답변이 어렵다는 말로 의혹 해소가 어려워질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는 지적에는 "제가 할 말은 다 드릴 것이고, 거기 나와서 출석해서 말씀하실 분들은 그분들의 선택에 달려있다고 생각한다"며 "제가 왈가왈부할 사안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저로서는 제가 드릴 수 있는 모든 것에 대해서 충실히 소명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청문회에 가족을 증인으로 세워야 한다는 야당의 입장에 대해서는 "국회가 결정할 사안"이라고만 답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딸에게 장학금을 준 지도교수가 '대통령 주치의 선정 때 역할을 했다'는 문건이 발견됐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전혀 알지도 못하는 일"이라고 밝혔고, 사모펀드 의혹 관련자들이 해외에 나간 데 대해서도 "알지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