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靑 “日 백색국가 제외 강한 유감…역사 바꿔쓰고 있는 건 일본”
입력 2019.08.28 (17:00) 수정 2019.08.28 (17:33)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와대는 오늘 일본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강행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일본이 부당 조치를 원상회복하면 지소미아 종료를 재검토할 수 있다면서 공은 일본 측에 넘어 가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조치에 대해 청와대가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우리 정부는 경제 보복 조치 철회를 지속적으로 요구했는데도 일본은 결국 강행했다면서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특히 아베 총리를 직접 언급하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습니다.

아베 총리가 우리를 신뢰할 수 없는 국가라고 두번이나 언급하며 적대국처럼 취급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렇게 신뢰 관계가 훼손된 상황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를 유지할 명분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김현종/국가안보실 2차장 : "(고노 외상은)'한국이 역사를 바꿔쓰려고 한다면 그것은 불가능하다'고 언급하였습니다만, 역사를 바꿔쓰고 있는 것은 바로 일본입니다."]

다만 지소미아가 실제 종료되기 까진 3개월이 남아 있는 만큼 일본이 부당한 조치를 원상회복하면 재검토할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공은 일본측에 넘어가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합니다."]

청와대는 지소미아 종료 결정으로 한미 동맹이 균열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적극 반박했습니다.

지소미아 유지를 희망해온 미국이 종료 결정에 대해 실망을 표하는 건 이해할 수 있다면서, 한미 동맹은 쉽게 흔들리지 않는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일을 계기로 안보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군정찰위성, 경항모에 이어 이번엔 차세대 잠수함 전력까지 언급했습니다.

안보 역량 강화가 결국 미국산 무기를 사겠다는 의미냔 질문에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그런 뜻은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靑 “日 백색국가 제외 강한 유감…역사 바꿔쓰고 있는 건 일본”
    • 입력 2019-08-28 17:02:45
    • 수정2019-08-28 17:33:52
    뉴스 5
[앵커]

청와대는 오늘 일본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강행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일본이 부당 조치를 원상회복하면 지소미아 종료를 재검토할 수 있다면서 공은 일본 측에 넘어 가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조치에 대해 청와대가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우리 정부는 경제 보복 조치 철회를 지속적으로 요구했는데도 일본은 결국 강행했다면서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특히 아베 총리를 직접 언급하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습니다.

아베 총리가 우리를 신뢰할 수 없는 국가라고 두번이나 언급하며 적대국처럼 취급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렇게 신뢰 관계가 훼손된 상황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를 유지할 명분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김현종/국가안보실 2차장 : "(고노 외상은)'한국이 역사를 바꿔쓰려고 한다면 그것은 불가능하다'고 언급하였습니다만, 역사를 바꿔쓰고 있는 것은 바로 일본입니다."]

다만 지소미아가 실제 종료되기 까진 3개월이 남아 있는 만큼 일본이 부당한 조치를 원상회복하면 재검토할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공은 일본측에 넘어가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합니다."]

청와대는 지소미아 종료 결정으로 한미 동맹이 균열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적극 반박했습니다.

지소미아 유지를 희망해온 미국이 종료 결정에 대해 실망을 표하는 건 이해할 수 있다면서, 한미 동맹은 쉽게 흔들리지 않는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일을 계기로 안보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군정찰위성, 경항모에 이어 이번엔 차세대 잠수함 전력까지 언급했습니다.

안보 역량 강화가 결국 미국산 무기를 사겠다는 의미냔 질문에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그런 뜻은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