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성수 “52시간제로 주식거래 시간 단축 여부 검토 필요”
입력 2019.08.28 (17:31) 수정 2019.08.28 (17:32) 경제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오늘(28일) 주 52시간 근무제와 관련해 현행 주식 거래시간을 단축할 필요가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이 날 국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에서 "불필요하게 근로 부담만 늘린다는 주장도 있는 만큼 여러 제반 사정을 고려해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현행 주식거래 시간은 투자자의 거래 편의성 제고, 글로벌 시장과의 연계 확대 등 긍정적 측면이 있다"고 부연했습니다.

앞서 증권시장의 정규장 매매 시간은 2016년 8월부터 종전 6시간(오전 9시∼오후 3시)에서 6시간 30분(오전 9시∼오후 3시 30분)으로 늘었습니다. 이에 대해 증권가 일각에서는 거래시간 증가에 따른 효과는 없고 증권사 직원들의 근무시간만 늘렸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은 후보자는 또 공매도 세력이 한국 경제와 기업들에 대해 악성 루머를 유포해 주가 하락을 조장해 부당한 이득을 취한다는 지적에 대해 "악성 루머를 유포해 주가 하락을 조장하는 것은 부정거래행위 또는 시장질서교란행위"라며 "조사와 처벌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은성수 “52시간제로 주식거래 시간 단축 여부 검토 필요”
    • 입력 2019-08-28 17:31:36
    • 수정2019-08-28 17:32:11
    경제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오늘(28일) 주 52시간 근무제와 관련해 현행 주식 거래시간을 단축할 필요가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이 날 국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에서 "불필요하게 근로 부담만 늘린다는 주장도 있는 만큼 여러 제반 사정을 고려해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현행 주식거래 시간은 투자자의 거래 편의성 제고, 글로벌 시장과의 연계 확대 등 긍정적 측면이 있다"고 부연했습니다.

앞서 증권시장의 정규장 매매 시간은 2016년 8월부터 종전 6시간(오전 9시∼오후 3시)에서 6시간 30분(오전 9시∼오후 3시 30분)으로 늘었습니다. 이에 대해 증권가 일각에서는 거래시간 증가에 따른 효과는 없고 증권사 직원들의 근무시간만 늘렸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은 후보자는 또 공매도 세력이 한국 경제와 기업들에 대해 악성 루머를 유포해 주가 하락을 조장해 부당한 이득을 취한다는 지적에 대해 "악성 루머를 유포해 주가 하락을 조장하는 것은 부정거래행위 또는 시장질서교란행위"라며 "조사와 처벌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