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항 주점 종업원 살해 50대 '징역 20년'
입력 2019.08.28 (17:51) 포항
대구지방법원은
유흥주점 여종업원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56살 A씨에 대한 국민참여재판에서
징역 20년을 선고하고,
20년간 전자발찌 부착을 명령했습니다.
A씨는 지난 3월
포항시 북구의 한 유흥주점 앞에서
이용 시간 등을 이유로 다툼을 벌인 여종업원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자신을 무시했다는 이유로
흉기를 소지한 채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렀고,
범행 수법이 잔혹하다고 밝혔습니다. (끝)

  • 포항 주점 종업원 살해 50대 '징역 20년'
    • 입력 2019-08-28 17:51:45
    포항
대구지방법원은
유흥주점 여종업원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56살 A씨에 대한 국민참여재판에서
징역 20년을 선고하고,
20년간 전자발찌 부착을 명령했습니다.
A씨는 지난 3월
포항시 북구의 한 유흥주점 앞에서
이용 시간 등을 이유로 다툼을 벌인 여종업원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자신을 무시했다는 이유로
흉기를 소지한 채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렀고,
범행 수법이 잔혹하다고 밝혔습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