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민주당 “검찰, 조국 수사정보 유출로 청문회 영향…책임자 처벌해야”
입력 2019.08.28 (18:18) 수정 2019.08.28 (18:51) 정치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이 이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긴급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수사정보를 유출해 해당자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관련 의혹을 확산시켜 청문회에 영향을 주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며 검찰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오늘(28일) 오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브리핑에서 "청문회는 대통령의 인사권을 국회가 국민을 대신해 검증하고 적절성을 판단하는 법적인 제도"라며 "검찰 수사가 국회 청문회 제도 진행에 장애를 초래하면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검찰이 압수수색은 했지만 (시간상) 청문회 전에 혐의를 밝힐 수는 없다. 그것은 검찰 스스로가 더 잘 알 것"이라며 "그런데 지금 국민들은 검찰 수사에 오히려 시선을 빼앗겼고 국회의 권한이 침해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특히 이번에 특정 언론사에 압수수색 결과가 유출돼 보도된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며 "검찰은 이번 유출의 책임자를 찾아 처벌해야 한다. 이런 일이 재발해서는 안되고, 만일 재발한다면 수사를 책임지고 있는 특수 2부장과 중앙지검장이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어제(27일) 한 언론사에서는 조 후보자의 딸에게 장학금을 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대통령 주치의 선정에 깊은 역할을 담당했다'고 쓴 문서를 검찰이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했다는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특히 별건 수사와 수사정보 유출은 "지난 시기 대표적인 검찰의 적폐 관행"이라고 지적하며 "그런 수사를 윤석열 체제에서는 하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또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국회선진화법을 어긴 혐의로 한국당 의원들에게 고소 고발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내가 알기로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도 출석요구서를 받았다"며 "반드시 일자에 맞게 출석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조 후보자에게는 의혹만으로 '사퇴하라, 범죄자'다 하는데, 당시 한국당의 범법행위는 모든 언론에 생중계됐다"며 "검찰과 경찰은 한국당에 의미 없는 출석요구서만 보낼 게 아니라 강제력을 동원해서 반드시 수사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검찰, 조국 수사정보 유출로 청문회 영향…책임자 처벌해야”
    • 입력 2019-08-28 18:18:38
    • 수정2019-08-28 18:51:53
    정치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이 이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긴급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수사정보를 유출해 해당자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관련 의혹을 확산시켜 청문회에 영향을 주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며 검찰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오늘(28일) 오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브리핑에서 "청문회는 대통령의 인사권을 국회가 국민을 대신해 검증하고 적절성을 판단하는 법적인 제도"라며 "검찰 수사가 국회 청문회 제도 진행에 장애를 초래하면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검찰이 압수수색은 했지만 (시간상) 청문회 전에 혐의를 밝힐 수는 없다. 그것은 검찰 스스로가 더 잘 알 것"이라며 "그런데 지금 국민들은 검찰 수사에 오히려 시선을 빼앗겼고 국회의 권한이 침해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특히 이번에 특정 언론사에 압수수색 결과가 유출돼 보도된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며 "검찰은 이번 유출의 책임자를 찾아 처벌해야 한다. 이런 일이 재발해서는 안되고, 만일 재발한다면 수사를 책임지고 있는 특수 2부장과 중앙지검장이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어제(27일) 한 언론사에서는 조 후보자의 딸에게 장학금을 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대통령 주치의 선정에 깊은 역할을 담당했다'고 쓴 문서를 검찰이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했다는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특히 별건 수사와 수사정보 유출은 "지난 시기 대표적인 검찰의 적폐 관행"이라고 지적하며 "그런 수사를 윤석열 체제에서는 하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또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국회선진화법을 어긴 혐의로 한국당 의원들에게 고소 고발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내가 알기로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도 출석요구서를 받았다"며 "반드시 일자에 맞게 출석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조 후보자에게는 의혹만으로 '사퇴하라, 범죄자'다 하는데, 당시 한국당의 범법행위는 모든 언론에 생중계됐다"며 "검찰과 경찰은 한국당에 의미 없는 출석요구서만 보낼 게 아니라 강제력을 동원해서 반드시 수사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