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식당서 휴대용 부탄가스 폭발해 7명 부상
입력 2019.08.28 (18:39) 수정 2019.08.28 (19:25) 사회
28일 낮 12시 30분쯤 인천시 중구 송학동 한 식당에서 휴대용 부탄가스가 폭발했습니다.

이 사고로 식당 손님 5명이 얼굴과 팔 등에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또 다른 손님 2명도 찰과상 등으로 치료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손님용 테이블 위에서 휴대용 가스버너로 음식물을 끓이던 중 열에 의해 부탄가스가 폭발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부상자들은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아 오후에 모두 퇴원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 인천 식당서 휴대용 부탄가스 폭발해 7명 부상
    • 입력 2019-08-28 18:39:10
    • 수정2019-08-28 19:25:36
    사회
28일 낮 12시 30분쯤 인천시 중구 송학동 한 식당에서 휴대용 부탄가스가 폭발했습니다.

이 사고로 식당 손님 5명이 얼굴과 팔 등에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또 다른 손님 2명도 찰과상 등으로 치료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손님용 테이블 위에서 휴대용 가스버너로 음식물을 끓이던 중 열에 의해 부탄가스가 폭발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부상자들은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아 오후에 모두 퇴원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