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대 교수 논문 미성년자녀 공저자 ‘전면 재조사’
입력 2019.08.28 (19:18) 수정 2019.08.28 (19:4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보건당국이 국가 지원을 받아 쓴 자신의 논문에 미성년 자녀를 저자로 올린 일부 의대 교수들을 다시 조사할 것을 해당 대학에 지시했습니다.

미성년 자녀를 저자로 올린 것에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내린 대학의 자체 조사가 부실했다는 판단에서입니다.

홍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교수가 자신의 논문에 자녀를 공저자로 올려 이른바 스펙을 쌓아주는 행태가 최근 속속 드러났습니다.

[김OO/대학원생/음성변조 : "인맥이라든지 이런 것들을 이용해서 논문에 공저자로 들어가게 되면 저희가 '지금 뭐 하고 있는 건가?' 생각도 들고, 사기도 떨어지고…."]

올해 초 교육부는 미성년 자녀 논문 공저자 의혹이 있는 의대 교수 7명의 검증을 보건복지부에 의뢰했습니다.

서울대 2명, 연세대 2명, 성균관대 3명 등으로 한 의대 교수는 논문 2편에 미성년 자녀를 공저자로 넣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논문은 2007년부터 2015년 사이 국제학술지에 등재됐고 모두 국가에서 연구비를 지원받았습니다.

복지부는 해당 의대에 조사를 지시했고, 대학은 문제가 없다는 자체 조사 결과를 내놨습니다.

하지만 복지부는 객관적 자료가 미흡하다며 각 대학에 재조사를 요구했습니다.

[엄창섭/대학연구윤리협의회장/고려대 의대 교수 : "본인이 연구부정행위를 하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하지 못한다면 그 자체로 연구부정행위가 있다고 의심되거나 아니면 부적절한 연구부정행위에 해당한다라고..."]

보건당국은 미성년 자녀를 부정으로 올린 사실이 드러날 경우, 연구비 환수와 국가연구개발사업 참여 제한 등 조처를 내릴 계획입니다.

교육부의 조사 결과, 2007년 이후 부정하게 공저자로 등재된 교수 자녀 8명이 확인됐습니다.

실제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 의대 교수 논문 미성년자녀 공저자 ‘전면 재조사’
    • 입력 2019-08-28 19:20:36
    • 수정2019-08-28 19:46:04
    뉴스 7
[앵커]

보건당국이 국가 지원을 받아 쓴 자신의 논문에 미성년 자녀를 저자로 올린 일부 의대 교수들을 다시 조사할 것을 해당 대학에 지시했습니다.

미성년 자녀를 저자로 올린 것에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내린 대학의 자체 조사가 부실했다는 판단에서입니다.

홍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교수가 자신의 논문에 자녀를 공저자로 올려 이른바 스펙을 쌓아주는 행태가 최근 속속 드러났습니다.

[김OO/대학원생/음성변조 : "인맥이라든지 이런 것들을 이용해서 논문에 공저자로 들어가게 되면 저희가 '지금 뭐 하고 있는 건가?' 생각도 들고, 사기도 떨어지고…."]

올해 초 교육부는 미성년 자녀 논문 공저자 의혹이 있는 의대 교수 7명의 검증을 보건복지부에 의뢰했습니다.

서울대 2명, 연세대 2명, 성균관대 3명 등으로 한 의대 교수는 논문 2편에 미성년 자녀를 공저자로 넣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논문은 2007년부터 2015년 사이 국제학술지에 등재됐고 모두 국가에서 연구비를 지원받았습니다.

복지부는 해당 의대에 조사를 지시했고, 대학은 문제가 없다는 자체 조사 결과를 내놨습니다.

하지만 복지부는 객관적 자료가 미흡하다며 각 대학에 재조사를 요구했습니다.

[엄창섭/대학연구윤리협의회장/고려대 의대 교수 : "본인이 연구부정행위를 하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하지 못한다면 그 자체로 연구부정행위가 있다고 의심되거나 아니면 부적절한 연구부정행위에 해당한다라고..."]

보건당국은 미성년 자녀를 부정으로 올린 사실이 드러날 경우, 연구비 환수와 국가연구개발사업 참여 제한 등 조처를 내릴 계획입니다.

교육부의 조사 결과, 2007년 이후 부정하게 공저자로 등재된 교수 자녀 8명이 확인됐습니다.

실제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