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세영 외교차관, 美대사 불러 “반복적 실망 표명 자제 요청”
입력 2019.08.28 (19:30) 수정 2019.08.28 (19:41) 정치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오늘(28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 '한일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미국 정부의 반복적인 실망과 우려 표명에 대해 자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세영 외교부 차관은 해리스 대사에게 "지소미아 종료 결정은 한일 간의 맥락이지 한미 동맹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자 하는 결정이 아니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 차관은 또 우리 정부의 이 같은 결정에 실망한 미국 정부의 입장이 이미 충분히 전달된 만큼 더 이상의 공개적이고 반복적인 실망과 우려 표명은 자제해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 차관은 '이 같은 상황이 한미동맹 강화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뿐더러, 우리 국민들을 불안하게 만든다'는 점을 강하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교부는 미국이 '지소미아 종료'는 한일 양국 간의 문제로 한미 동맹과는 무관하다는 점과 한미 동맹을 더욱 차원 높게 발전시키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강한 의지를 충분히 이해하지 못 하는 것 같다는 판단 하에 해리스를 대사를 불러 설명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 차관은 미국이 우리 군의 '동해 영토수호 훈련'에 대해 "한일 갈등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불만을 드러낸 데 대해서도 우리 정부의 입장을 해리스 대사에게 분명히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은 우리 정부가 '한일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23일 당일부터 지금까지 국방부 대변인 논평을 시작으로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등의 발언을 통해 반복적으로 '실망과 우려'를 공개 표명해왔습니다.

미 국무부는 지난 25-26일 양일 간 실시된 '독도 훈련'에 대해서도 "한일 간 최근 불화를 고려할 때 독도 군사 훈련의 시기와 메시지, 증가된 규모가 현안을 해결하는 데 생산적이지 않다"는 입장을 KBS 등 한국 언론에 전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조세영 외교차관, 美대사 불러 “반복적 실망 표명 자제 요청”
    • 입력 2019-08-28 19:30:33
    • 수정2019-08-28 19:41:29
    정치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오늘(28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 '한일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미국 정부의 반복적인 실망과 우려 표명에 대해 자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세영 외교부 차관은 해리스 대사에게 "지소미아 종료 결정은 한일 간의 맥락이지 한미 동맹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자 하는 결정이 아니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 차관은 또 우리 정부의 이 같은 결정에 실망한 미국 정부의 입장이 이미 충분히 전달된 만큼 더 이상의 공개적이고 반복적인 실망과 우려 표명은 자제해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 차관은 '이 같은 상황이 한미동맹 강화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뿐더러, 우리 국민들을 불안하게 만든다'는 점을 강하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교부는 미국이 '지소미아 종료'는 한일 양국 간의 문제로 한미 동맹과는 무관하다는 점과 한미 동맹을 더욱 차원 높게 발전시키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강한 의지를 충분히 이해하지 못 하는 것 같다는 판단 하에 해리스를 대사를 불러 설명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 차관은 미국이 우리 군의 '동해 영토수호 훈련'에 대해 "한일 갈등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불만을 드러낸 데 대해서도 우리 정부의 입장을 해리스 대사에게 분명히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은 우리 정부가 '한일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23일 당일부터 지금까지 국방부 대변인 논평을 시작으로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등의 발언을 통해 반복적으로 '실망과 우려'를 공개 표명해왔습니다.

미 국무부는 지난 25-26일 양일 간 실시된 '독도 훈련'에 대해서도 "한일 간 최근 불화를 고려할 때 독도 군사 훈련의 시기와 메시지, 증가된 규모가 현안을 해결하는 데 생산적이지 않다"는 입장을 KBS 등 한국 언론에 전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