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여야 ‘조국 청문회’ 증인 채택 줄다리기…기자회견서 ‘서로 탓’
입력 2019.08.28 (20:20) 수정 2019.08.28 (20:26) 정치
여야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팽팽히 맞서고 있습니다.

국회 법사위 여야 교섭단체 3당 간사들이 잇따라 연락을 주고받으며 협상을 이어갔지만, 조 후보자 가족의 증인 채택을 둘러싼 견해차로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민주당과 한국당이 서로를 탓하는 기자회견을 하며 공방을 주고받았습니다.

법사위 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오늘(28일) 오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적어도 내일까지는 증인 협의 등이 마무리되고 이를 채택하기 위한 법사위 전체회의가 열려야 한다"며 "한국당이 후보자 가족들을 증인으로 요구하는 것은 과거 청문회 때 전례가 없는 터무니없는 요구"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후보자 가족들을 인질 삼아 후보자를 압박하는 것으로써 반인륜적이고 앞으로 그 어떤 청문회에서도 허용돼선 안 된다"고 못 박았습니다.

민주당 법사위원들은 가족 관련 문제는 조 후보자가 답변할 수 있고, 딸 입시나 사모펀드 의혹 등은 관계자들이 해명할 수 있다면서, 한국당이 조 후보자 가족을 청문회에 세워 망신을 주려 하고 있다, 한국당이 정치공세의 장으로 만들려 하고 있고 비판했습니다.

법사위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도 기자회견을 열고, 2010년 8월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때 가족을 증인으로 부른 사례가 있다며, 민주당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습니다.

김 의원은 "지금 조 후보자 핵심 의혹의 당사자는 검찰의 수사 대상이자 출국금지 조치된 가족들"이라며 "이분들을 빼고 청문회를 어떻게 하느냐. 증인을 93명에서 25명으로 압축했는데 민주당이 받지 않으니 답답할 노릇"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조 후보자의 딸을 증인에서 제외할 수 있다고 제안했는데, 민주당은 가족은 무조건 안 된다고 했다"며 "가족과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할 당시 직권 남용 의혹과 관련된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등 몇몇 분들만 민주당이 증인으로 수용해준다면, 25명에서 더 축약할 용의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여야 ‘조국 청문회’ 증인 채택 줄다리기…기자회견서 ‘서로 탓’
    • 입력 2019-08-28 20:20:49
    • 수정2019-08-28 20:26:16
    정치
여야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팽팽히 맞서고 있습니다.

국회 법사위 여야 교섭단체 3당 간사들이 잇따라 연락을 주고받으며 협상을 이어갔지만, 조 후보자 가족의 증인 채택을 둘러싼 견해차로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민주당과 한국당이 서로를 탓하는 기자회견을 하며 공방을 주고받았습니다.

법사위 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오늘(28일) 오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적어도 내일까지는 증인 협의 등이 마무리되고 이를 채택하기 위한 법사위 전체회의가 열려야 한다"며 "한국당이 후보자 가족들을 증인으로 요구하는 것은 과거 청문회 때 전례가 없는 터무니없는 요구"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후보자 가족들을 인질 삼아 후보자를 압박하는 것으로써 반인륜적이고 앞으로 그 어떤 청문회에서도 허용돼선 안 된다"고 못 박았습니다.

민주당 법사위원들은 가족 관련 문제는 조 후보자가 답변할 수 있고, 딸 입시나 사모펀드 의혹 등은 관계자들이 해명할 수 있다면서, 한국당이 조 후보자 가족을 청문회에 세워 망신을 주려 하고 있다, 한국당이 정치공세의 장으로 만들려 하고 있고 비판했습니다.

법사위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도 기자회견을 열고, 2010년 8월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때 가족을 증인으로 부른 사례가 있다며, 민주당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습니다.

김 의원은 "지금 조 후보자 핵심 의혹의 당사자는 검찰의 수사 대상이자 출국금지 조치된 가족들"이라며 "이분들을 빼고 청문회를 어떻게 하느냐. 증인을 93명에서 25명으로 압축했는데 민주당이 받지 않으니 답답할 노릇"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조 후보자의 딸을 증인에서 제외할 수 있다고 제안했는데, 민주당은 가족은 무조건 안 된다고 했다"며 "가족과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할 당시 직권 남용 의혹과 관련된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등 몇몇 분들만 민주당이 증인으로 수용해준다면, 25명에서 더 축약할 용의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