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미, “독도 훈련 비생산적…한미일 협력 계속”
입력 2019.08.28 (21:05) 수정 2019.08.28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에 대한 우리 정부의 이같은 태도 변화는, 앞서 조금 설명된대로 미국 정부의 최근 발언에서 촉발됐습니다.

독도 훈련을 비생산적이라고 했고, 지소미아 종료에 대해서도 실망, 우려를 반복적으로 표명했습니다.

미국이 왜 그랬을까, 워싱턴 연결합니다.

금철영 특파원. 독도 훈련이 비생산적이다, 미국이 왜 이런 언급을 했을까요.

[기자]

우선 지소미아 협정 종료와 연계돼 있는 걸로 보입니다.

KBS의 질의에 대한 미 국무부의 공식 회신내용을 보면 "최근 한일간 불화를 고려할때 군사훈련의 시기와 메시지, 증강된 규모가 현안 해결에 생산적이지 않다"고 언급하고 있습니다.

미 국방부가 KBS에 보낸 회신을 보면 더 구체적인 내용을 파악할 수 있는데, 이스트번 국방부 대변인은 "한일간 균열에도 불구하고 상호 방위와 안보 통합성은 반드시 지속돼야 한다는 강한 믿음을 갖고 있다" 고 하면서 "지소미아 협정이 종료되는데 대한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한다" 이렇게 재차 언급했습니다.

지난 26일에 이어 두번쨉니다.

미국에 안보이익에 어긋난다는 취지를 표현한 것으로 읽힙니다.

[앵커]

사실 그동안 미국은 한일 두 나라가 평화적으로 해결하라, 이렇게 방관자적 태도를 취해왔습니다.

그런데 유독 우리에겐 이런 논평을 낸건, 우리로선 일본편을 든다, 이렇게 해석할 수 밖에 없지않을까요.

[기자]

그럴 수 있습니다.

그런데 특이한 점은 동해 영토수호훈련과 관련해 우리 군이 훈련을 종료한 26일까지는 미국 정부가 아무런 공식 언급을 하지 않았었다는 겁니다.

그런데 이곳 시간으로 어제(27일) 낮부터 로이터와 일본 언론들이 익명의 미 당국자를 인용해 미국이 독도훈련에 비판적이란 기사들을 내놓기 시작했고 진위 여부를 묻는 질의서를 국무부에 보내자 공식회신을 통해 이런 입장을 밝힌 겁니다.

다만 성명이 아닌 질의에 답변하는 형식으로 논평을 낸 것은 미국 나름대로 동맹의 갈등에 한쪽 편을 든다는 비판 가능성을 고려한 측면도 있어 보이지만, 회신 역시 공식적인 답변이라는 건 부인할 수 없습니다.

[앵커]

그럼 우리에 대한 미국의 이런 태도가 혹시 일본의 로비, 최근 미국산 농산물 대량구매한 일본에 대한 보답, 이렇게 볼수 있나요.

[기자]

G7 회담 중에 아베 총리가 미국 농산물 대량 구매 같은 선물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준 상황이어서 미국의 입장 변화에 영향을 준 측면도 있어 보입니다.

다만 국무부, 국방부의 논평 외에 트럼프 대통령은 관련 언급을 하지 않고 있는 게 특이한데요,

대사 초치 이후에 백악관이나 국무부의 반응이 어떻게 나올지 지켜봐야겠습니다.
  • 미, “독도 훈련 비생산적…한미일 협력 계속”
    • 입력 2019-08-28 21:08:35
    • 수정2019-08-28 22:06:23
    뉴스 9
[앵커]

미국에 대한 우리 정부의 이같은 태도 변화는, 앞서 조금 설명된대로 미국 정부의 최근 발언에서 촉발됐습니다.

독도 훈련을 비생산적이라고 했고, 지소미아 종료에 대해서도 실망, 우려를 반복적으로 표명했습니다.

미국이 왜 그랬을까, 워싱턴 연결합니다.

금철영 특파원. 독도 훈련이 비생산적이다, 미국이 왜 이런 언급을 했을까요.

[기자]

우선 지소미아 협정 종료와 연계돼 있는 걸로 보입니다.

KBS의 질의에 대한 미 국무부의 공식 회신내용을 보면 "최근 한일간 불화를 고려할때 군사훈련의 시기와 메시지, 증강된 규모가 현안 해결에 생산적이지 않다"고 언급하고 있습니다.

미 국방부가 KBS에 보낸 회신을 보면 더 구체적인 내용을 파악할 수 있는데, 이스트번 국방부 대변인은 "한일간 균열에도 불구하고 상호 방위와 안보 통합성은 반드시 지속돼야 한다는 강한 믿음을 갖고 있다" 고 하면서 "지소미아 협정이 종료되는데 대한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한다" 이렇게 재차 언급했습니다.

지난 26일에 이어 두번쨉니다.

미국에 안보이익에 어긋난다는 취지를 표현한 것으로 읽힙니다.

[앵커]

사실 그동안 미국은 한일 두 나라가 평화적으로 해결하라, 이렇게 방관자적 태도를 취해왔습니다.

그런데 유독 우리에겐 이런 논평을 낸건, 우리로선 일본편을 든다, 이렇게 해석할 수 밖에 없지않을까요.

[기자]

그럴 수 있습니다.

그런데 특이한 점은 동해 영토수호훈련과 관련해 우리 군이 훈련을 종료한 26일까지는 미국 정부가 아무런 공식 언급을 하지 않았었다는 겁니다.

그런데 이곳 시간으로 어제(27일) 낮부터 로이터와 일본 언론들이 익명의 미 당국자를 인용해 미국이 독도훈련에 비판적이란 기사들을 내놓기 시작했고 진위 여부를 묻는 질의서를 국무부에 보내자 공식회신을 통해 이런 입장을 밝힌 겁니다.

다만 성명이 아닌 질의에 답변하는 형식으로 논평을 낸 것은 미국 나름대로 동맹의 갈등에 한쪽 편을 든다는 비판 가능성을 고려한 측면도 있어 보이지만, 회신 역시 공식적인 답변이라는 건 부인할 수 없습니다.

[앵커]

그럼 우리에 대한 미국의 이런 태도가 혹시 일본의 로비, 최근 미국산 농산물 대량구매한 일본에 대한 보답, 이렇게 볼수 있나요.

[기자]

G7 회담 중에 아베 총리가 미국 농산물 대량 구매 같은 선물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준 상황이어서 미국의 입장 변화에 영향을 준 측면도 있어 보입니다.

다만 국무부, 국방부의 논평 외에 트럼프 대통령은 관련 언급을 하지 않고 있는 게 특이한데요,

대사 초치 이후에 백악관이나 국무부의 반응이 어떻게 나올지 지켜봐야겠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