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靑 “아베 총리가 적대국 취급”…日대사 초치
입력 2019.08.28 (21:12) 수정 2019.08.28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 정부는, 청와대, 총리실, 외교부가 모두 나서 강한 유감과 함께 일본 정부를 집중 비판했습니다.

아베 총리가 우리를 적대국 취급하고 있고, 역사를 바꿔쓰는건 우리가 아니고 일본이라며 일본의 적반하장식 망말을 성토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당분간 단호한 대응에 나설 뜻을 분명히 했지만, 동시에 언제든 대화의 문은 열려있다는 것도 알렸습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깊은 유감과 강력한 항의, 즉각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명백한 무역보복으로, 한일 관계 근간을 뒤흔드는 중대한 도전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나가미네 일본 대사도 초치해 강력 항의했습니다.

[나가미네/주일 대사 : "(일본이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한 조치에 대해 한 말씀해주시죠?) ……."]

이낙연 총리는 부당한 보복조치를 바로잡기 위해 WTO제소를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후엔 청와대가 직접 나섰습니다.

"강한 유감을 표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어 일본 지도층의 '적반하장'식 언행을 비판했습니다.

한국이 역사를 바꿔쓰려고 한다면 불가능하다고 한 고노 외상의 발언을 겨냥해, 역사를 바꿔쓰고 있는 건 일본이라고 했습니다.

또 처음으로 아베 총리를 거론하면서 비판 수위를 높였습니다.

[김현종/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 "아베 총리는 우리에 대해 신뢰할 수 없는 국가라는 점을 최근 두 번이나 언급하면서 우리를 적대국과 같이 취급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신뢰관계가 훼손된 상황에서 지소미아를 유지할 명분은 없다, 자의적, 적대적 보복조치로 한미일 관계를 저해시킨 건 바로 일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부당한 조치를 원상회복하면 지소미아 종료를 재검토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광복절 경축사에서 우리 대통령께서 언급했듯이 일본은 우리가 내민 손을 잡아줄 것을 기대합니다."]

공은 일본에 넘어가 있다, 청와대는 이 말을 강조했습니다.

일본이 태도를 바꾸지 않는 한 단호한 대응을 당분간 이어가겠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靑 “아베 총리가 적대국 취급”…日대사 초치
    • 입력 2019-08-28 21:14:45
    • 수정2019-08-28 22:05:21
    뉴스 9
[앵커]

우리 정부는, 청와대, 총리실, 외교부가 모두 나서 강한 유감과 함께 일본 정부를 집중 비판했습니다.

아베 총리가 우리를 적대국 취급하고 있고, 역사를 바꿔쓰는건 우리가 아니고 일본이라며 일본의 적반하장식 망말을 성토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당분간 단호한 대응에 나설 뜻을 분명히 했지만, 동시에 언제든 대화의 문은 열려있다는 것도 알렸습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깊은 유감과 강력한 항의, 즉각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명백한 무역보복으로, 한일 관계 근간을 뒤흔드는 중대한 도전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나가미네 일본 대사도 초치해 강력 항의했습니다.

[나가미네/주일 대사 : "(일본이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한 조치에 대해 한 말씀해주시죠?) ……."]

이낙연 총리는 부당한 보복조치를 바로잡기 위해 WTO제소를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후엔 청와대가 직접 나섰습니다.

"강한 유감을 표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어 일본 지도층의 '적반하장'식 언행을 비판했습니다.

한국이 역사를 바꿔쓰려고 한다면 불가능하다고 한 고노 외상의 발언을 겨냥해, 역사를 바꿔쓰고 있는 건 일본이라고 했습니다.

또 처음으로 아베 총리를 거론하면서 비판 수위를 높였습니다.

[김현종/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 "아베 총리는 우리에 대해 신뢰할 수 없는 국가라는 점을 최근 두 번이나 언급하면서 우리를 적대국과 같이 취급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신뢰관계가 훼손된 상황에서 지소미아를 유지할 명분은 없다, 자의적, 적대적 보복조치로 한미일 관계를 저해시킨 건 바로 일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부당한 조치를 원상회복하면 지소미아 종료를 재검토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광복절 경축사에서 우리 대통령께서 언급했듯이 일본은 우리가 내민 손을 잡아줄 것을 기대합니다."]

공은 일본에 넘어가 있다, 청와대는 이 말을 강조했습니다.

일본이 태도를 바꾸지 않는 한 단호한 대응을 당분간 이어가겠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