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문 대통령 “우리 경제 스스로 지켜야”…핵심품목 3년간 5조 원 투입
입력 2019.08.28 (21:14) 수정 2019.08.28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강극일 메시지를 보내왔던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28일)은 생산공장을 해외에서 국내로 다시 옮긴 곳을 찾아, 우리 경제를 우리 스스로 지켜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향후 대책으로, 핵심부품 150여개에 대해 내년부터 3년 동안 5조 원을 투입해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황정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오늘(28일) 문재인 대통령은 전기차 부품 공장 착공식을 찾았습니다.

국내로 유턴한 첫 대기업 사업장, 그것도 미래성장동력과 관련된 현장에서 문 대통령은 극일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체제가 흔들리고 정치적 목적의 무역보복이 일어나는 시기에 우리 경제는 우리 스스로 지킬 수밖에 없습니다."]

정부는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을 위한 혁신대책을 내놨습니다.

반도체·디스플레이(29%)는 물론 화학(55%) 자동차 (37%)등 주력산업의 핵심 소재, 부품을 일본에 의존하는 상황.

정부는 수출 제한이 우려되는 핵심 품목 150여개를 선정해 예산도 집중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앞으로 3년 동안 소재·부품·장비 R&D에만 5조 원 이상을 투입할 것입니다."]

핵심 품목은 국내 기술 수준과 수입 다변화 가능성을 따져 대응전략을 세웠습니다.

기술 수준과 다변화 가능성이 모두 높은 경우, 글로벌화를 목표로 개발 하고, 기술 수준은 높지만 다변화가 어렵다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협업하는 개발을 지원합니다.

대기업의 연구비 지원 문턱도 낮췄습니다.

[김동원/KB증권 이사 : "글로벌 공급망에 국내 중소기업이 참여할 수 있다는 기회를 확보한 점, 대기업의 공급망에 들어갈 수 있는 기회를 확보한 점이 가장 큰 의미가 있습니다."]

민관 공동 기술 특별위원회를 만들어 절차와 규제를 간소화하고, 연구개발 역량을 총동원해 일본 수출 규제를 국가 성장을 위한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 문 대통령 “우리 경제 스스로 지켜야”…핵심품목 3년간 5조 원 투입
    • 입력 2019-08-28 21:17:11
    • 수정2019-08-28 22:05:36
    뉴스 9
[앵커]

자강극일 메시지를 보내왔던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28일)은 생산공장을 해외에서 국내로 다시 옮긴 곳을 찾아, 우리 경제를 우리 스스로 지켜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향후 대책으로, 핵심부품 150여개에 대해 내년부터 3년 동안 5조 원을 투입해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황정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오늘(28일) 문재인 대통령은 전기차 부품 공장 착공식을 찾았습니다.

국내로 유턴한 첫 대기업 사업장, 그것도 미래성장동력과 관련된 현장에서 문 대통령은 극일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체제가 흔들리고 정치적 목적의 무역보복이 일어나는 시기에 우리 경제는 우리 스스로 지킬 수밖에 없습니다."]

정부는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을 위한 혁신대책을 내놨습니다.

반도체·디스플레이(29%)는 물론 화학(55%) 자동차 (37%)등 주력산업의 핵심 소재, 부품을 일본에 의존하는 상황.

정부는 수출 제한이 우려되는 핵심 품목 150여개를 선정해 예산도 집중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앞으로 3년 동안 소재·부품·장비 R&D에만 5조 원 이상을 투입할 것입니다."]

핵심 품목은 국내 기술 수준과 수입 다변화 가능성을 따져 대응전략을 세웠습니다.

기술 수준과 다변화 가능성이 모두 높은 경우, 글로벌화를 목표로 개발 하고, 기술 수준은 높지만 다변화가 어렵다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협업하는 개발을 지원합니다.

대기업의 연구비 지원 문턱도 낮췄습니다.

[김동원/KB증권 이사 : "글로벌 공급망에 국내 중소기업이 참여할 수 있다는 기회를 확보한 점, 대기업의 공급망에 들어갈 수 있는 기회를 확보한 점이 가장 큰 의미가 있습니다."]

민관 공동 기술 특별위원회를 만들어 절차와 규제를 간소화하고, 연구개발 역량을 총동원해 일본 수출 규제를 국가 성장을 위한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